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간안내]'남극이 부른다' 外

최종수정 2020.08.14 12:47 기사입력 2020.08.14 12:47

댓글쓰기

[신간안내]'남극이 부른다' 外


◆남극이 부른다= 저자는 해양과학자다. 세계 최초로 남극권 중앙 해령의 열수 분출구를 발견하고 '무진'이라 명명했다. 김승옥의 소설 '무진기행'에서 딴 이름이다. 무진의 안개를 연상케 하는 열수의 형상과 탐사 과정에서 느낀 불확실한 감정이 오롯이 담겼다. 그가 풀어내는 자연과 인간의 이야기에도 이런 감성이 녹아 있다.(박숭현 지음/동아시아)


[신간안내]'남극이 부른다' 外


◆개인의 시대가 온다= 과거의 개인은 공동체에 소속되기를 강요받는 주변부였을 뿐이다. 지금은 지식, 자본, 인적 네트워크 등으로 누구나 독립적으로 일할 수 있다. 그 가치가 커질수록 전략적으로 나만의 콘텐츠를 확장하고 사회적 영향력도 키워야 한다. 저자는 스스로 브랜드이자 플랫폼이 돼 시간과 돈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삶을 제시한다.(서준렬 지음/와이즈베리)

[신간안내]'남극이 부른다' 外


◆도시를 걷는 여자들= 원제는 '플라뇌즈(flaneuse)'다. 정처 없이 돌아다니는 사람을 뜻하는 프랑스어의 남성형 명사 '플라뇌르(flaneur)'를 여성형으로 바꿨다. 여성이 도시를 걷기 시작할 때 그 행위의 의미가 어떻게 뒤바뀌는지 탐색한다. "도시는 눈에 보이지 않는 경계로 이루어져 있다."(로런 엘킨 지음/홍한별 옮김/반비)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