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29%→161%…한전과 발전6사 '에너지공기업' 부채비율 급등

최종수정 2020.08.13 11:09 기사입력 2020.08.13 11:00

댓글쓰기

탈원전·신재생 정책 추진 후 부채 급증…129조 육박
2년간 부채비율 31.5%p 상승…2.3조 당기순손실
재무건전성 악화 뚜렷한데…무리하게 빚 내서 사업 추진

129%→161%…한전과 발전6사 '에너지공기업' 부채비율 급등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문채석 기자] 한국전력 과 발전 공기업 6곳의 부채비율이 최근 2년간 31.5%포인트 상승해 재무건전성이 급속도로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7개 에너지 공기업 부채 규모는 지난해 129조원에 육박했다. 정부 에너지 전환 정책 기조에 맞추려 무리하게 빚을 내 사업을 진행한 결과다. 공기업들은 올해도 신재생 투자를 확대하고 있어 부채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공기업 부실은 결국 국민 부담으로 돌아간다는 측면에서 무분별한 투자에 대한 적절한 견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3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와 국회에 따르면 한전과 6개 발전 자회사의 부채비율은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ㆍ신재생에너지 정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2018년을 기점으로 동반 상승하고 있다. 7개 공기업의 평균 부채비율은 2017년 129.6%에서 2018년 135.9%, 2019년 161.1%로 수직 상승했다.


각 사별로 한국수력원자력의 부채비율은 2017년 114.19%, 2018년 120.76%, 지난해 132.77%로 급등했다. 한국남동발전은 같은 기간 99.95%, 102.86%, 126.63%로 폭등했다. 지난해 한국중부발전의 부채비율은 무려 241%에 달했다. 부채비율은 부채총액(타인자본)을 자기자본액으로 나눈 백분율로, 기업 재무구조의 안정성을 보여주는 지표다.


지난해 7개 공기업의 부채는 전년 대비 14조5500억원 증가한 128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부채가 늘어난 주요 원인을 살펴보면 신재생 등 각종 친환경 투자 증가로 인한 사채 발행과 차입금이 전년 대비 각각 6조5600억원, 2700억원 늘었고 리스 회계처리기준 변경으로 4조8000억원이 증가했다.

한국중부발전 본사

한국중부발전 본사


특히 한수원은 부채가 3조4000억원 폭증했는데 이 중 2조9000억원은 원전 해체ㆍ복구 및 사용후 핵연료 처리 과정에서 발생했다. 지난해 한국서부발전은 신재생 설비 투자에 1581억원, 동서발전은 1202억원, 남동발전은 818억원을 집행했다. 빚을 내 무리하게 투자를 확대한 결과 7개 공기업은 2018년에 1조1800억원, 지난해 2조2600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지난해 기준 한전과 서부발전, 중부발전, 한국남부발전은 이자보상배율이 1미만이었다.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이자비용)은 이자지급에 필요한 영업이익 창출능력을 측정하는 지표로, 1미만이라는 건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도 상환하지 못하고 있다는 뜻이다. 남동발전, 한국동서발전도 이자보상배율이 1에 근접했다. 이자비용을 충분히 상환할 수 있는 수준의 영업이익이 발생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국회 예산정책처는 "한전과 발전 자회사에서 최근 지속적인 당기순손실 발생으로 부채가 증가하고 있다"며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들 기관에 대한 재무 건전성 관리를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그러나 이들 공기업은 아랑곳하지 않고 탈원전ㆍ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한전과 발전6사가 공동 출자해 설립한 '한국해상풍력'의 서남해해상풍력 사업은 총 3단계로 진행된다. 60MW 규모의 실증단지(1단계)에 사업비 총 3700억원이 소요됐는데 이중 43% 해당하는 1590억원을 우리은행 등 금융사에서 대출받았다. 여기에 정부는 사업비 14조원이 추가로 소요되는 시범단지(400MW)와 확산단지(2GW) 건설을 추진 중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어떤 프로젝트를 하든 자기자본 100%를 갖고 할 순 없다"며 "자기지분과 재무투자 비율은 2:8, 1:9 정도가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