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마트, 장마에도 당도 높은 ‘옥천 타이벡 복숭아’ 판매

최종수정 2020.08.05 07:52 기사입력 2020.08.05 07:52

댓글쓰기

이마트, 장마에도 당도 높은 ‘옥천 타이벡 복숭아’ 판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이마트가 장마 기간에도 높은 당도를 유지하는 ‘옥천 타이벡 복숭아’ 판매에 나선다.


이마트는 6일부터 전국 이마트에서 ‘옥천 타이벡 복숭아’를 5~7입 1박스당 1만4900원에 판매한다. 판매는 약 3주간 진행될 예정이며 4000여박스, 총 70톤 가량의 물량을 공급받아 판매에 나선다.

일반적으로 비가 많이오면 과수가 수분을 흡수해 과일에도 평소 대비 많은 수분이 전달되어 과일의 당도가 떨어진다. 반면 타이벡 복숭아는 장마철에도 높은 당도를 유지한다. 과일 당도 형성에 가장 중요한 시기인 수확 1주일 전 타이벡을 과수 아래에 설치해 수분 흡수를 억제하는 방식으로 재배하기 때문이다.


타이벡은 미국 듀폰사가 개발한 합성 고밀도 폴리에틸렌 섬유로 공기는 통과시키고 습기는 막아주는 효과가 있다. 또 타이벡은 반사판과 유사한 원리로 빛이 잘 닿지 않는 과실의 아래쪽에도 햇빛을 고루 전달해 일조량을 늘려 복숭아의 당도를 높이고 색과 광택도 우수하게 만들어준다.


실제로 타이벡 복숭아는 수분 흡수량을 줄여 과실의 당도가 일반 복숭아보다 1~1.5브릭스 가량 높다.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복숭아의 평균 당도가 11브릭스 내외인데 타이벡 복숭아의 당도는 평균 12브릭스 이상이다.

옥천농협은 올해 농협 회원 100여 농가와 손잡고 타이벡 재배기술을 전체 복숭아 농가에 도입했다. 갈수록 고당도 과일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더 당도가 높은 복숭아를 재배하기 위해서였다.


특히 올해는 평년보다 장마 기간이 길어지면서 타이벡 농법의 장점이 빛을 발했다.과일 농가들이 비로 인해 당도와 선도 유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반면 타이벡 복숭아는 빗물이 고이는 것을 방지해 장마기간에도 다른 복숭아에 비해 당도 유지가 수월하기 때문이다.


한편, 이마트가 지난 7월에 판매했던 ‘타이벡 자두’는 1달간 약 6만팩이 판매되며 전년 동기간 대비 매출이 약 30% 증가했다. 타이벡 자두 매출은 7월 자두 전체 매출 중 약 15%를 차지하기도 했다.


일반적으로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자두는 11브릭스 내외인데 타이벡 자두는 12브릭스 내외로 당도가 높다. 일반 자두 대비 가격은 20% 정도 비싸지만 높은 당도 탓에 타이벡 자두를 찾는 소비자들이 꾸준히 늘고 있다.


이진표 이마트 과일 바이어는 “올해 긴 장마가 예상되면서 소비자들에게 더 맛있는 과일을 판매하기 위해 타이벡 복숭아 판매를 기획했다”며 “고당도 과일의 인기가 계속 증가하는 만큼 소비자들이 접하지 못했던 새로운 과일들을 지속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