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블랙독' 서현진 "시청률 부담? 마니아 생긴다면 만족"

최종수정 2019.12.11 15:11 기사입력 2019.12.11 15:11

댓글쓰기

'블랙독'에서 고하늘 역을 맡은 배우 서현진. 사진=tvN

'블랙독'에서 고하늘 역을 맡은 배우 서현진. 사진=tvN


배우 이창훈, 라미란, 서현진, 하준. 사진=tvN

배우 이창훈, 라미란, 서현진, 하준. 사진=tvN


배우 서현진이 시청률 부담에 관해 밝혔다.


서현진은 11일 오후 2시 서울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연출 황준혁, 극본 박주연) 제작발표회에서 시청률에 관한 질문을 받고 "작품을 찍으면서 이렇게 궁금해져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동안 했던 드라마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서현진은 "'괜찮아요?'라고 정말 많이 물어봤다. 한 번도 감독님들에게 첫방송 나오기 전까지 괜찮냐고 물어본 적이 없다. 내가 어떻게 했는지를 알고 있으니까. 그런데 이 작품은 내가 어떻게 했는지 잘 모르겠는 거다"고 했다.


그는 "내가 한 거 반, 감독님이 한 거 반인 것 같다. 감독님께 의지를 한 부분이 있다"며 "그래서 시청률 부담이라기 보다는 작품의 완성도가 높았으면 좋겠다는 조금 이기적인 생각이 있다. 개인적인 만족도가 높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좀 더 많다"고 답했다.


서현진은 또 "시청률도 잘 나오면 좋겠지만 마니아적으로라도 좋아하면 만족할 것 같다"며 "시청률 부담은 있지만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블랙독'은 오는 16일 밤 9시 30분 처음 공개된다.




권수빈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