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관방 "한·중·일 정상회담서 北 등 지역·국정 상황 연계 확인"

최종수정 2019.12.11 15:09 기사입력 2019.12.11 15:0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오는 24일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3국간 협력 현황과 장래에 대해 논의하고 북한을 포함한 지역·국정 상황 관련 과제에 대해 연계를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11일 NHK방송 등에 따르면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중·일 협력 20주년인 올해, 폭넓은 분야에서 실무 협력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스가 장관은 "어제 중국 외교부가 24일 쓰촨성에서 일·중·한 정상회의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면서 "아베 총리는 제반 사정이 허락한다면 이 회의를 참석하기 위해 23~25일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기회에 일·중, 일·한 정상회담을 실시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4일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3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방중 기간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아베 총리와의 별도 양자 회담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번 정상회의에서 3국 간 실질 협력 방안을 중점 협의하는 한편 동북아 등 주요 지역 및 국제정세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면서 "최근 한반도 정세를 평가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3국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