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탁현민 "文 국민과의 대화 靑 있었으면 난 안 해…왜 하는진 알 것 같다"

최종수정 2019.11.19 10:24 기사입력 2019.11.19 10:19

댓글쓰기

페이스북 통해 장문의 글
질문 수준, 분야, 깊이, 답변 수위와 내용까지 고민
대통령 진심으로만 국민과 이야기하는 자리 될 것

사진=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오늘(19일) 오후 예정된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 대해 "나라면 연출하지 않았다"고 말한 배경에 관해 설명했다.


탁 위원은 전날(18일)오후 tvN의 '김현정의 쎈터 : 뷰'에 출연해 "제가 청와대 안에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있었다면 연출을 안 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생각하는 바를 언제든지 국민에게 이야기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는데, 이렇게 '국민과의 대화'를 별도로 시간을 내서 한다는 걸 아직까지 잘 이해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해 탁 위원은 본인이 이번 행사를 자문하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기획을 했다면) 어떤 이야기를 담아야 할지 무척 곤혹스러울 것 같다"고 했다.


해당 발언이 알려지면서 일부에서는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 탁 위원이 부정적인 평가를 내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다. 이와 관련해 탁 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언론과 야당은 역대 어떤 대통령보다 국민이 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대통령을 두고 틈 만나면 소통 부족이라고 한다"며 "청와대가 직접 국민청원 받고, 각본 없는 기자회견을 하고, 많은 간담회를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고 가장 많은 야당 대표들을 만나고, 소통수석실이 운영되고 SNS 계정을 통해 국민의 말을 듣고 수시로 관련 보고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탁현민 "文 국민과의 대화 靑 있었으면 난 안 해…왜 하는진 알 것 같다"


그러면서 "이런 사실을 알기에 만약 '국민과의 대화'를 나보고 연출하라면 막막했을 것"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구성을 생각하면 연출자로서 더 쉽지 않다. 무작위 질문자 선정하면 중복 질문 수준에 이견이 있을 것이고 참여 대상자를 직접 고르면 짜고 했다고 공격할 것이 자명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탁 위원은 이어 "임기 초 국민과 생방송을 한 번 한 적이 있는데 질문자 리허설을 했다고 몇몇 보수지들의 힐난을 받았던 기억이 난다"라며 "질문의 수준, 분야, 깊이, 답변의 수위와 내용까지 고민되는 지점"이라고 덧붙였다.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서는 "생방송으로 질문을 받고 즉각적인 답변을 하는 것이 대통령의 국정 파악과 순발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는 몰라도 그것이 대통령 말씀의 무게와 깊이보다 중요한 것인지도 생각해 볼 문제"라며 "생방송, 각본 없는 기자회견 할 때마다, 묻는 것이 직업인 기자들도 매번 긴장하고 날카로운 질문을 찾기 쉽지 않아 기자들도 매번 야단을 맞는다"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탁 위원은 "그 모든 우려와 예상되는 폄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께서 왜 국민과 대화하시는지 알 것 같다"라며 "어떤 질문도 그 수준과 내용에 상관없이 당신 생각을 그대로 이야기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중을 감히 들여다본다. 어떤 기획도 의도도, 연출도 없이 방송사가 정한 룰과 내용을 그대로 받아들이며 대통령의 진심으로만 국민과 이야기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