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U-20 대표팀 결승 진출하면 병역 면제해달라"

최종수정 2019.06.12 14:43 기사입력 2019.06.12 14:40

댓글쓰기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전반 결승골의 주인공이었던 최준이 골을 넣은 뒤 두 팔을 벌리며 루블린 경기장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전반 결승골의 주인공이었던 최준이 골을 넣은 뒤 두 팔을 벌리며 루블린 경기장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 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가운데, 일부 누리꾼들이 이번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의 병역 면제 혜택을 청원하고 나섰다.


지난 10일 청와대 공식 홈페이지에는 'U-20 대표팀의 병역 혜택을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올린 누리꾼은 "만약 결승에 진출한다면 우리 남자축구 최초로 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오르는 것"이라며 "그에 따른 적절한 보상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선수들이 U-20 월드컵 결승에 오른다면 병역 혜택을 주시길 간절히 부탁드린다"라고 청원했다.


이 청원은 12일 한국 축구 대표팀이 에콰도르 대표팀을 1-0으로 꺽고 결승에 진출하며 다시 주목 받았다.


이와 관련해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일부 누리꾼들은 "국위선양한 선수들에게 병역 혜택을 주는 게 당연하다", "인재들이 스포츠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야 한다" 등 찬성하는 반응을 보였으나, 또 다른 누리꾼들은 "규정에 어긋난다", "엘리트 체육만 강화할 것" 등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현행 병역법에 따르면 아시아경기대회 1위 입상자, 올림픽 경기 3위 이상 입상자는 체육요원으로 분류된다. 이들은 보충역에 편입해 병역을 대체할 수 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