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오라클 "클라우드, 사람들의 일하는 방식을 바꿀 것"

최종수정 2016.01.19 13:34 기사입력 2016.01.19 13:34

오라클 클라우드 7000만명 이상이 이용중

스티브 다헵 오라클 수석 부사장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클라우드는 '시장의 전환'으로 봐야 한다. 클라우드는 사람들의 일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꾼다. 오라클의 통합 클라우드 플랫폼은 유연한 통합을 구현하고 비용 절감 효과를 가져다준다."(스티브 다헵 오라클 수석 부사장)

오라클이 국내 클라우드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서울에서 처음으로 클라우드 로드쇼를 개최했다.

오라클은 19일 삼성동 그랜드인터콘티넨탈에서 '오라클 클라우드월드 서울'을 개최했다. 오라클은 고객, 전문가, IT개발자 등에게 오라클 클라우드(Oracle Cloud)를 통해 어떻게 비즈니스 혁신을 이끌어갈 것인지에 대해 소개했다.
현재 오라클 클라우드는 7000만명 이상의 고객에게 하루 330억 건의 거래를 지원하고 있다. 오라클은 세계 곳곳에 위치한 19개의 오라클 데이터센터를 기반으로 5만4000개의 디바이스와 700 페타바이트 용량의 스토리지에서 구동되고 있다.

오라클은 고객들이 보다 성공적으로 클라우드를 도입할 수 있도록 파트너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오라클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와 서비스형 플랫폼(PaaS), 서비스형 인프라(IaaS)를 아우르는 선택권을 제공한다.

스티브 다헵 수석 부사장은 "애플리케이션, DB, 미들웨어, 인프라에 이르기까지 모든부분을 오라클이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다른 서비스와 비교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기업들은 자사의 여건에 따라 프라이빗 클라우드와 오라클 퍼블릭 클라우드뿐 아니라 다른 업체의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에서도 최적의 플랫폼을 선택할 수 있다.

글로벌 네트워크 솔루션 업체 어바이어(Avaya)는 오라클 SaaS와 PaaS의 통합 클라우드 서비스를 도입해 파트너·고객 관리 시스템에 소요되는 비용을 30%까지 절감했다.

국내에서는 교육전문기업 대교가 전사적으로 표준화된 클라우드 기반 업무 지원 시스템을 제공하기 위해 오라클 세일즈 클라우드(Oracle Sales Cloud)와 오라클 미들웨어(Oracle Middleware) 솔루션을 도입했다.

최근 오라클은 국내에서도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와 서비스형 플랫폼(PaaS)을 중심으로 가파른 클라우드 비즈니스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오라클은 국내에 데이터센터를 유치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상현 오라클 부사장은 "데이터센터의 위치보다는 비즈니스가 중요하며, 클라우드 자체의 가치를 높이는 방법이 우선"이라면서도 "한국에도 데이터센터를 유치하기 위해 노력중"이라고 설명했다.

김형래 한국오라클 사장은 "한국오라클은 고객들이 가장 혁신적인 클라우드 비즈니스로의 전환을 돕기 위해 끊임 없이 노력하고 있으며, 특히 올해 국내 클라우드 시장이 본격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적극적인 투자를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방민아 '청순美 발산' [포토] 산다라박 '소식좌의 비주얼' [포토] 화사 '독보적인 분위기'

    #연예가화제

  •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스타화보

  •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