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막걸리 온더락, 백걸리 네가 처음이야

최종수정 2022.05.17 17:00 기사입력 2022.05.17 17:00

'백종원 막걸리' 백걸리, 더 맛있게 마셔보자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더본코리아의 백종원 대표가 막걸리를 출시했다. 막걸리 이름은 ‘백걸리’. 서울 도심 속 소규모 양조장인 ‘백술도가’에서 만들어졌다. 쌀과 누룩으로 술을 빚은 후, 이것에 다시 쌀과 누룩을 더하는 과정인 ‘덧술’을 두 번 거쳐 만들어진 삼양주 막걸리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가격은 350㎖ 한 병에 8,500원. 도수는 14도다.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구입할 수 있는 막걸리보다 비싸고, 도수는 높다. 여기엔 이유가 있다. 수입 쌀이 아닌 충남 예산 쌀로 만들었고, 양조 과정에서 물을 섞지 않았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정리하자면, 백걸리는 국산 쌀로 만들어진 막걸리 원액이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마시기 전, 외관을 살펴봤다. 막걸리 하면 떠오르는 플라스틱병이 아니라, 유리병에 담겨 있다. 병에 붙어 있는 어두운 색상의 라벨이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한다. 라벨에는 붉은색으로 ‘얼음에 타 먹는 생 막걸리’라는 문구가 쓰여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백걸리를 마시는 방법은 다양하다. 그냥 마셔도 되고, 얼음을 준비해 온더락으로 마시거나 물을 타 마셔도 된다. 막걸리에 흔히 섞어 마시는 음료인 요구르트나 사이다도 OK.


썝蹂몃낫湲 븘씠肄

먼저 백걸리를 단독으로 맛봤다. 일반 막걸리에 비해 상당히 걸쭉해서 막걸리보다는 콩물 같은 느낌이다. 맛 역시 강렬했다. 막걸리를 흔들지 않고 아랫부분만 마시는 듯하다. 다른 막걸리에 비해 탄산이 없고, 인공적인 단맛도 덜했다. 대신 쌀에서 느껴지는 은근한 단맛과 산미가 약간 느껴졌다. 질감이 요거트처럼 걸쭉한 데다 맛이 상당히 진해, 일반 막걸리처럼 스트레이트로 마시려면 약간의 적응 시간(?)이 필요할 듯하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얼음을 넣어 마셨을 때 가장 맛있다는 백걸리. 얼음과 함께 마셔 보니, ‘얼음에 타 먹는 생 막걸리’라는 문구를 적어 둔 이유가 단번에 이해됐다. 얼음을 넣으면 맛이 밍밍해지는 일반 막걸리와 달리 백걸리는 얼음에 타 마셨을 때 훨씬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었다.


얼음 없이 백걸리만 마셨을 때에는 막걸리 원액의 진한 맛과 높은 도수가 너무 강렬하게 다가왔다. 하지만 여기에 얼음을 넣으니 맛과 질감이 매우 부드러워졌다. 얼음이 녹으며 도수를 살짝 낮춰, 쌀의 풍미도 더욱 잘 느껴졌다. 맛과 향이 지나치게 강하지 않아 부담 없이 음미하며 마시기 좋았고, 마신 뒤에도 여운이 기분 좋게 남았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더 연하고 부드럽게 마시고 싶다면 차가운 물을 섞어 보자. 막걸리와 물의 비율은 7:3이나 8:2 정도가 좋다. 향이 워낙 진해 물을 넣어 희석시켜도 향이 사라지지 않는다. 요거트 같은 질감은 부담스럽고, 일반 막걸리처럼 찰랑이는 것이 더 좋다면 꼭 물을 섞어 보는 걸 추천한다. 향은 그대로 살리면서도, 걸쭉하지 않고 가벼운 질감으로 마실 수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백걸리로 만드는 막·사는 어떨까. 막걸리와 사이다를 2:1 비율로 섞고, 잘 저어 줬다. 탄산이 없고 진한 기존 백걸리가 중후한 느낌이었다면, 백걸리로 만든 막·사는 훨씬 청량하고 상쾌하다. 백걸리 자체가 약간 산미가 있다 보니, 일반 막걸리로 만드는 막·사보다 훨씬 더 새콤한 맛이다. 새콤하고 청량하게 백걸리를 마시고 싶다거나, 막걸리 초보들에게는 막·사가 진리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마지막으로, 백걸리에 요구르트를 섞었다. 비율은 막·사와 같은 2:1. 막·사와는 달리 청량함보다는 달콤함이 강하다. 기존의 요구르트 막걸리에서 느껴지는 산뜻한 달콤함이 아니라, 살짝 묵직하면서 텁텁한 느낌이다. 백걸리 자체에서 느껴지는 은은한 쌀의 단맛이 요구르트의 맛에 완전히 묻혀 버리기는 하지만, 달달한 막걸리를 좋아하는 이들에게는 나쁘지 않은 선택지다. 좀 더 색다르게 즐기고 싶다면, 요구르트를 섞은 백걸리를 살짝 얼렸다가 슬러시로 먹어 봐도 좋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특유의 맛과 질감, 높은 도수 때문에 진입 장벽이 있지만, 취향에 따라 여러 가지 버전으로 맛볼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인 백걸리. 혹시 백걸리를 마셔볼 예정이라면, 오늘 소개한 방법들을 참고해 즐겨 보자. 더 맛있는 레시피를 알고 있다면, 드링킷 인스타그램으로 연락주길 바란다.



사진=김보미


김보미 인턴기자 jany6993@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포토] 최희서 '이런 매력이 있었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