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野대변인 "안산, 핵심은 남혐용어 사용"…진중권 "대변인이 변호할 문제냐"

최종수정 2021.07.31 17:21 기사입력 2021.07.31 17:2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국민의힘 양준우 대변인이 2020 도쿄 올림픽 양궁 3관왕을 차지한 안산(20) 선수의 헤어스타일 등을 둘러싼 페미니즘 논란을 두고 입을 연 가운데 여러 반박이 이어지고 있다.


30일 양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스스로 빛난 안산 선수와 신나서 갈고리 거는 자들'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양 대변인은 "안 선수의 빛나는 성과와 땀방울은 존중받아야 한다"면서도 "이 논란의 핵심은 '남혐 용어 사용'에 있고, 래디컬 페미니즘에 대한 비판에 있다"고 밝혔다.

양 대변인은 "이 논란을 여성 전체에 대한 공격이나 '여혐'으로 치환하는 것은 그동안 래디컬 페미니스트들이 재미를 봐왔던 성역화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래디컬 페미니즘에 대한 비판을 여혐이라 말하기 전에 여성 운동을 한다는 사람이라면 '벽화 논란'부터 쓴소리하는 게 맞지 않냐"며 이를 '선택적 갈고리'라고 지적했다.


[사진=국민의힘 양준우 대변인 페이스북]

[사진=국민의힘 양준우 대변인 페이스북]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러나 양 대변인의 글은 안 선수가 올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이 논란을 자초했다는 맥락으로 읽힐 수 있어 도마에 올랐다. 정의당의 장혜영 의원은 오늘(3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양 대변인의 이번 사건에 대한 인식이 아주 우려스럽다"며 "안 선수가 '남혐 단어'를 써서 그렇다는 말로 폭력의 원인을 선수에게 돌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장 의원은 "이번 사건의 핵심은 청년 여성 올림픽 메달리스트에게 가해진 페미니즘을 빌미 삼은 온라인 폭력이다"라고 강조하며 "민주주의 사회에서 자의적으로 '페미니즘'이라는 단어를 휘두르며 동료 여성 시민들을 검열하고 낙인 찍을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양 대변인의 '선택적 갈고리'에 대해 "여성 운동 하는 사람들의 논평 우선순위를 국민의힘 대변인이 정해줘야 하는 줄 알겠다"고 비꼬기도 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반박에 나섰다. 진 전 교수는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그러니까 애초에 잘못은 안 선수에게 있었다는 것이 핵심이며 '여혐'을 공격한 남자들의 진의를 이해해 줘야 한다는 소리냐"라고 말했다.


그는 "이게 공당의 대변인 입에서 나올 소리냐"라며 "외신에 보도까지 돼서 나라 망신을 당한 마당에 공당의 대변인이 그 짓을 변호해 주고 있다"며 "여성 혐오를 정치적인 자양분으로 삼는 자들은 적어도 공적 영역에서는 퇴출되어야 한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양 대변인 역시 같은 날 재차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어떻게 제 글이 안 선수에게 잘못이 있다고 읽히냐. 고의로 보고 싶은 것만 보면 곤란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양 대변인은 "제가 이야기하는 건 이 논점의 발생에서 '숏컷'만 취사선택하고 여성에 대한 혐오라 치환하는 일부 정치인에 대한 비판이었다"라며 "지금 갈고리를 거는 사람들이 남녀 갈등이 이 지경까지 곪아오는 데게 큰 기여를 했다"고 덧붙였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