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진중 필리핀 수빅조선소, 북미기업에 매각 임박

최종수정 2021.07.27 22:15 기사입력 2021.07.27 22:15

댓글쓰기

필리핀 대통령실 대변인 "협상 거의 끝나가"

한진중공업 수빅조선소 전경.

한진중공업 수빅조선소 전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한진중공업 자회사인 필리핀 수빅조선소가 곧 북미기업에 매각될 것으로 보인다.


27일 주요 외신 등은 필리핀 당국자들을 인용해 수빅조선소 매각소식을 보도했다. 이날 수빅자유구역관리청(SBMA) 윌마 에이스마 청장은 "수빅조선소가 연내 다시 운영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북미기업이 '백기사'(인수합병이 진행될 때 현 경영진에 우호적인 투자자)로 나섰다고 말했다. 다만 정확히 어떤 기업이 백기사로 나섰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해리 로케 필리핀 대통령실 대변인 역시 기자회견에서 "투자자들과 협상이 거의 끝나간다"라고 말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시장에서는 호주 방산업체 오스탈이 미국 사모펀드(PEF) 서버러스와 함께 수빅조선소를 인수할 것으로 보고있다. 오스탈과 서버러스는 재작년 수빅조선소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지난 5월엔 필리핀 현지매체들이 필리핀 주재 호주대사를 인용해 오스탈과 한진중공업의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오스탈은 이날 성명에서 "비밀유지약정에 따라 우리가 어떤 조선소를 살펴보고 있고 잠재적 사업파트너가 어딘지 특정해줄 수 없다"라고 밝혔다. 서버러스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남중국해에 접한 전략적 요충지에 위치한 수빅조선소는 2만명에 달하는 노동자가 일하며 한때 수주량 기준 세계 10위권 조선소로 꼽혔다. 그러나 2019년 자금난에 13억달러(약 1조5000억원) 채무를 진 채 기업회생절차에 들어갔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