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법세련, ‘윤석열 X파일’ 최초 작성자·송영길 대표 오늘 대검에 고발

최종수정 2021.06.23 09:06 기사입력 2021.06.23 08:29

댓글쓰기

‘이름 모를’ 검찰·경찰·국정원 관계자 공수처 고발키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석진 기자] 야권의 유력 대선 후보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 본인과 가족, 지인 관련 의혹들이 정리됐다는 ‘윤석열 X파일’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한 시민단체가 해당 파일 최초 작성자를 찾아 처벌해달라는 고발장을 제출하기로 함에 따라 수사를 통해 실체가 규명될지 주목된다.


또 이 단체는 해당 파일의 존재를 처음 언급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파일에 기재된 내용을 수집하는데 관여한 성명불상의 국가기관 관계자들도 함께 고발하겠다고 밝혀 파일의 작성 배후에 대한 수사도 함께 이뤄질 전망이다.

23일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윤 전 총장에 관한 허위사실이 기재된 문서를 작성해 유포시킨 성명불상의 X파일 최초 작성자를 윤 전 총장에 대한 허위사실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법세련은 또 지난달 25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열린 ‘개혁촉구 촛불문화제’를 방문한 자리에서 ‘윤석열 X파일’을 처음 언급한 송 대표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이날 함께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법세련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윤석열 X파일 최초 작성자 고발 기자회견’을 가진 뒤 현장에서 고발장을 직접 접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송 대표가 처음 언급한 ‘윤석열 X파일’은 지난 19일 야권 정치평론가인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방어가 어렵겠다”는 글을 올린 뒤 정치권의 최대 핫이슈로 떠올랐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출처를 알 수 없는 다양한 버전의 파일들이 공유되는가 하면, ‘윤석열 X파일’이라는 제목의 파일에 전혀 엉뚱하고 우스꽝스러운 내용을 담은 가짜 파일들도 공유되고 있다.


법세련 이종배 대표는 “송 대표는 ‘윤 전 총장 관련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고 주장했고, 장 소장은 본인이 입수한 파일이 여권 쪽에서 작성된 것으로 들었다고 하므로 이를 종합하면 X파일이 송 대표의 지시로 작성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만약 송 대표의 지시로 X파일이 작성됐다면 이는 명백히 권한을 남용하여 작성자로 하여금 의무 없는 일을 하게 한 경우에 해당하므로 송 대표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형사고발한다”고 고발 배경을 밝혔다.


또 그는 “대선 주자에 대한 검증은 필수라 할 수 있지만 검증을 빙자해 허위사실로 후보자와 그 가족들의 인격을 말살하고 유언비어와 흑색선전으로 유권자의 판단을 흐리게 하는 것은 검증이 아니라 결코 용납될 수 없는 비열한 정치공작”이라며 “누가 무슨 이유로 X파일을 작성해 유포했는지 반드시 그 실체를 밝혀내 엄벌에 처해야 하고, 배후에 어떠한 세력이 있는지도 철저한 수사를 통해 밝혀내 철퇴를 내려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그동안 대응을 자제해왔던 윤 전 총장은 전날 이상록 대변인을 통해 기자들에게 밝힌 공지문을 통해 “출처불명 괴문서로 정치 공작을 하지 말고 진실이라면 내용과 근거, 출처를 공개하길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 “진실을 가리고 허위사실 유포와 불법사찰에 대한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 공기관과 집권당(여당)에서 개입해 작성한 것처럼도 보도하던데 그렇다면 명백한 불법사찰”이라며 적극 대응할 뜻을 비쳤다.


법세련은 이와 관련 해당 파일의 최초 작성자 외에 파일에 기재된 내용을 수집하는데 관여한 국가기관 관계자에 대한 고발 방침도 밝혔다.


법세련은 “관련 문서에는 검찰이나 경찰, 국가정보원 등 국가기관 관계자가 개입된 정황이 있어 추후에 성명불상의 관계자를 공무상비밀누설, 피의사실공표,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석진 기자 csj040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