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폭설에 코오롱스포츠 안타티카 매출 5배 ↑

최종수정 2021.01.13 09:46 기사입력 2021.01.13 09:46

댓글쓰기

슈콤마보니 롱부츠 일주일만에 2차 리오더 인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지난주 폭설과 함께 찾아온 한파로 방한용 패션 아이템 판매가 급증했다.


코오롱인더 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의 다운 아우터 상품이 지난 주간 매출신장율이 동기간 전년대비 45%를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특히 베스트셀러인 안타티카는 동기간 판매량이 5배 신장했다. 이번 한파는 지난해 1월 전국 평균기온이 2.8도를 기록할 정도로 역대 가장 따뜻했던 것과 대조됐다.


코오롱스포츠의 대표 다운 상품인 안타티카는 보온성과 같은 기능 뿐만 아니라 스타일까지 겸비한 것이 특징이다. 남극 운석 탐사단 대원들의 피복 지원을 통해 개발한 안타티카는 지난 가을겨울 시즌에 4가지 스타일로 확장했다. 특유의 고기능성은 유지하면서 날씨에 따라 입을 수 있어 요즘 같은 한파에는 제격이다.


코오롱FnC의 여성 슈즈 브랜드 슈콤마보니의 롱부츠 ‘로멜2’도 출시 일주일 만에 2차 리오더 진행했고, 출시 한 달 만에 초도물량을 완판했다.

로멜2는 베이직한 디자인에 100% 양가죽으로 제작하여 부드럽고 편안하게 신을 수 있다. 블랙 컬러로만 출시해 고급스러움까지 더했다. 패딩부터 코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아우터와도 잘 어울리는 것이 특징이다.


코오롱FnC 관계자는 “기록적인 한파가 지나고 다시 많은 양의 눈이 예보되면서 기능성 상품을 찾는 고객들이 꾸준히 늘고 있다"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