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코오롱인더, 독일서 아라미드 혁신사례·탄소저감 섬유 알린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세계 최대 산업용 섬유 전시회 '테크텍스틸' 참가

코오롱인더 스트리는 오는 26일까지 나흘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산업용 섬유 전시회 '테크텍스틸(Techtextil) 2024'에서 탄소절감 기술력과 친환경 제품을 통한 지속가능한 미래를 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아라미드(제품명 Heracron®) ▲PET(Polyester) 장섬유 부직포(제품명 Finon® & Finon Eco) ▲PET스웨이드(제품명 Chamude® & Chamude Eco)를 선보인다.


테크텍스틸은 다양한 산업용 섬유의 혁신적인 소재부터 기술까지 소개하는 세계 최대 규모 전시회이다. 1986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처음 실시된 이래 2년에 한 번씩 열리고 있다. 올해는 세계 50개국 1300여개 업체가 참가한다. 관람객은 4만명 이상 방문할 예정이다.

'테크텍스틸 2024' 코오롱인더스트리 부스 전경 [사진제공=코오롱인더스트리]

'테크텍스틸 2024' 코오롱인더스트리 부스 전경 [사진제공=코오롱인더스트리]

AD
원본보기 아이콘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주력 제품인 아라미드의 혁신 사례를 고객과 공유할 예정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작년 말 더블업 증설을 통해 15310t까지 아라미드 생산량을 확대했다. 또 디지털 전환을 공정에 적극 적용해 ▲납기 개선 ▲품질 관리 극대화 ▲ 에너지 모니터링 통한 탄소 절감 등을 통해 고객 가치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아라미드 펄프(Pulp)는 에너지 효율화를 통한 탄소 배출량 30% 절감한 제품을 내놓을 계획이다. 아라미드 펄프 생산량 1500t 증설 통해 올해 하반기 생산량을 3000t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폐생수병(PET)을 재활용한 원료로 만든 친환경 제품도 소개한다.


PET장섬유 부직포는 글로벌 친환경 인증 (GRS, EPD)을 통해 유럽 시장에 카페트 용도를 중심으로 시장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 향후 북미·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여과재, 바닥재, 자동차 내장재 등으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PET 스웨이드는 GRS(Global Recycled Standard)인증과 함께 Oeko-Tex(잠재적 유해성질 규격) 인증을 기반으로 유럽시장에서 제품 친환경성을 내세우고 있다. 자동차 내장재, 인테리어 소재 시장에서 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최영백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업총괄임원은 "섬유 분야에서 차별화된 코오롱인더스트리 기술력을 글로벌 시장에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판단해 이 전시회에 참여했다"며 “"유럽시장은 친환경 관련 변화를 주도하는 시장으로 우리의 지속가능성 구현 기술력을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서윤 기자 sychoi@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형욱 해명에도 전 직원들 "갑질·폭언 있었다"…결국 법정으로?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국내이슈

  • "50년전 부친이 400만원에 낙찰"…나폴레옹 신체일부 소장한 미국 여성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반려견 대환영' 항공기 첫 운항…1천만원 고가에도 '전석매진'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딱따구리와 나무의 공생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포토PICK

  •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