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메디톡스, 식약처 상대로 '메디톡신' 판매정지 취소소송 제기

최종수정 2020.10.21 11:40 기사입력 2020.10.21 11:4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메디톡스가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과 '코어톡스'의 제조·판매를 잠정 중지한 식품의약품안전처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대전지법은 21일 메디톡스가 식약처의 메디톡신과 코어톡스에 대한 제조·판매정지 명령을 취소해달라는 행정소송 소장을 전날 제출하고 집행정지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메디톡신과 코어톡스는 메디톡스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다. 이른바 보톡스로도 불리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미간주름 개선 등 미용성형 시술에 쓰는 바이오의약품이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 19일 메디톡스가 국가출하승인을 받지 않은 메디톡신과 코어톡스를 판매했다는 이유로 해당 제품에 대해 회수·폐기를 명령하고, 품목허가 취소 등 행정처분 절차에 착수했다. 식약처는 행정 절차상 허가취소에 드는 기간을 고려해 잠정적으로 해당 제품의 제조·판매 중지를 명령했다.


식약처는 메디톡스가 국가출하승인 대상 의약품인 보툴리눔 제제를 국가출하승인을 받지 않고 중국 등에 수출했다고 보고 있다. 메디톡스가 국가출하승인 없이 해당 제품을 국내 판매 대행업체에 넘긴 점을 문제 삼은 것이다. 반면 메디톡스는 애초에 해외에 내다 팔 목적으로 만든 수출용 제품의 경우 국가출하승인 대상이 아니기에 약사법 적용을 받지 않는다고 반박하고 있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