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어묵매장에 박물관이” … 삼진어묵 테마매장 첫선

최종수정 2020.08.07 15:00 기사입력 2020.08.07 15:00

댓글쓰기

‘마켓&뮤지엄’ 컨셉트 영도본점 새 단장 오픈
67년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어묵 역사관’

새단장한 삼진어묵 영도점 매장.

새단장한 삼진어묵 영도점 매장.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어묵매장에 들어선 어묵박물관. 부산지역 향토 어묵업체로 67년 역사를 간직한 ‘삼진어묵 영도본점’이 리뉴얼을 거쳐 7일 오픈했다.


삼진어묵 영도본점은 제품 매장과 함께 1953년부터 시작된 삼진어묵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역사관을 새로 갖췄다.

기존 어묵 매장과는 차별화된 공간의 ‘마켓&뮤지엄’ 컨셉으로 새롭게 단장돼 쇼핑객을 맞는다.


삼진어묵이 지향하는 미래 점포 형태를 ‘마켓(MARKET)’으로 설정하고, 단순히 어묵을 판매하는 ‘마켓(MARKET)’이 아닌 특별한 즐거움과 여유를 제공하는 ‘체험형 마켓(MARKET)’으로 재탄생한 것이다.


이 마켓&뮤지엄은 제품 진열과 역사관 공간을 기존보다 2배 이상 확장하는 등 전체면적 367㎡(111평)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구조로 설계했다.

‘마켓’에는 옛 어묵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옛날 어묵과 기존 제품, 새롭게 선보이는 제품 등을 카테고리별로 진열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제품 카테고리는 ▲프리미엄 로스티드, ▲출출할 때, 간식어묵, ▲드시러 오이소 영도해녀촌(로컬 테마푸드) 등으로 이뤄져 있다.


‘프리미엄 로스티드’는 튀기지 않고 구운 제품으로 구성돼 있다. 튀기지 않아 담백한 맛을 느낄 수 있으며 다이어트식으로 인기있는 제품이다.


‘출출할 때, 간식어묵’은 포만감을 채울 수 있는 간식형 제품으로 구성돼 있다. 크림치즈와 감자소를 넣은 ‘한입도톰 어묵볼’, 단호박, 시금치, 연근 등 채소가 들었다.


‘드시러 오이소 영도해녀촌’은 고소한 풍미가 가득한 영도의 해산물을 담은 제품으로 구성돼 있다. 영도바다의 특성을 담아, 새우, 피뿔고둥 등의 해산물을 활용한 ‘영도해녀촌 빠다어묵’, ‘영도해녀촌 봉래전’ 제품 등을 선보인다.


삼진어묵 관계자는 “뮤지엄은 쇼핑을 하며 어묵의 역사와 함께 시대적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컨텐츠로 구성했다”며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어묵 제조 가공소인 삼진어묵이 시작된 곳이므로 ‘뮤지엄’은 특별한 가치와 경험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