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2차 유행 이후 확진자 수 100명 넘어서

최종수정 2020.07.09 10:17 기사입력 2020.07.09 10:17

댓글쓰기

서울 서초구 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사진=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수가 지난달 27일부터 12일간 100명을 넘어섰다.


광주시에 따르면 9일 밤사이 확진자 3명이 발생해 전날 하루 광주지역 신규 환자 수는 15명으로 집계됐다.

광주에서는 지난 6월27일 이후 종교시설, 오피스텔, 요양원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 2차 유행이 시작됐으며 총 111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광주시의 누적 확진자는 지난 2월3일 첫 환자 발생 이후 144명이 됐다.


신규 확진자 15명의 감염경로는 동구 광주 고시학원 4명, 북구 일곡중앙교회 2명, 북구 한울요양원 2명, 광산구 SM 사우나 2명 등으로 확인됐다.

이 외 5명의 감염경로는 추가 조사가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확진자는 광주 고시학원과 SM 사우나에서 동선이 겹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추가 확진자 중에는 생후 12개월 유아도 있으며, 아이는 가족으로 인해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 129번 환자의 아들도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 129번 확진자는 콜센터가 입주한 건물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7일 이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4명→4명→3명→12명→22명→6명→8명→16명→7명→6명→8명→15명'의 추이를 보이고 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