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페미니즘은 시대정신" 원종건 '미투' 논란에 과거 발언 재조명

최종수정 2020.01.28 10:17 기사입력 2020.01.28 10:17

댓글쓰기

與 영입 원종건, '미투 논란' 확산
"민주당 영입인재 자격 반납하겠다"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 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 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성폭력 의혹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27) 씨가 28일 영입인재 자격을 반납하면서 과거 그의 발언이 재조명 되고 있다. 과거 그는 여성 인권을 의미하는 페미니즘에 대해서 시대정신이라고 밝혔다.


원 씨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21대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스스로 당에 반납하겠다"면서 "한때 사귀었던 여자친구가 저와 관련한 내용을 인터넷에 올렸다. 논란이 된 것만으로도 당에 누를 끼쳤다. 그 자체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다만 원 씨는 미투 의혹에 대해선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허물도 많고 실수도 있었던 청춘이지만 분별없이 살지는 않았다.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인 원종건 씨가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인 원종건 씨가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전날(27일) 자신을 원 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여성 A 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원 씨는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 노리개 취급해왔고 여혐(여성혐오)과 가스라이팅으로 저를 괴롭혀왔다"고 주장했다.


A 씨는 "원 씨가 했던 행동들은 엄연히 데이트 폭력이었고, 전 진심으로 사과를 받고 싶었는데 그는 전혀 미안하다고 하지 않았다"며 "구글에 원종건만 검색해도 미투가 자동으로 따라붙는다. 지금은 내려갔지만, 네이버에도 해당 단어가 뜨곤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하는 거 전혀 무섭지 않다. 제가 말한 사건들은 증거자료와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쓴 명백한 사실이기 때문에 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면 본인의 만행을 인정한다는 의미가 된다"며 "공인이 아니어도 충분히 비판받아 마땅한 사건인데 이대로 묻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인 원종건 씨가 지난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제21대 총선에 지역구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인 원종건 씨가 지난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제21대 총선에 지역구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 씨의 미투 의혹이 확산하자 그의 그간 발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원 씨는 지난 3일 진행된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지금의 20대는 바쁘다. 공부도 해야 하고, 학점관리도 해야 하고 좋은 일자리도 구해야 한다"면서 "그런 친구들이 먼저 정치에 관심을 가지기는 쉽지 않다. 정치가 먼저 20대한테 관심을 가져줘야 한다. 그 친구들의 이야기를 많이 듣고 정치에 반영하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그는 "친구들한테는 영락없는 28살 청년"이라며 "클럽도 한때 다녔는데 마치 부정적인 느낌이 들었다. 집에서는 어머니가 부러워할까 봐 음악 프로그램을 안 본다. 집 바깥에서 친구들하고 어울릴 때는 음악도 듣고 술도 할 수 있는 곳이 클럽이기 때문에 유흥을 즐기고 친구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는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 씨는 "저희는 올해 소외된 계층들도 혹시 있지 않은지, 우리 정치권이 더욱 뻗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러기 위해서 저도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며 "제가 잘 알고 있지 못하는 소외계층 분야도 많이 공부하면서 더욱 노력하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또한 원 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페미니즘 정책에 대해 "페미니즘 목소리가 이 사회에 얼마나 반영되고 있는지 살펴보면 반영률 자체는 실제 높지 않다"며 "(페미니즘 이슈의 정책·법안 반영률 향상은) 21대 국회가 반드시 해야 할 숙명이자 시대정신이라고 생각한다"는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