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문]함소원, 오늘(10일) 부친상…'아내의맛' 측 "방송 차질 없어"

최종수정 2019.12.10 17:16 기사입력 2019.12.10 17:16

댓글쓰기

배우 함소원/사진=연합뉴스

배우 함소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배우 함소원이 오늘(10일) 부친상을 당했다.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아내의 맛) 측은 이날 공식 입장을 내고 함소원이 부친상으로 12일 녹화에 불참한다고 밝혔다. 미리 찍어둔 촬영분이 남아 있어 방송에는 차질이 없을 예정이다.


제작진 측은 "함소원 씨의 부친께서 지병으로 돌아가셨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왔다"며 "제작진과 출연진 역시 갑작스레 들려온 비보에 애통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함소원 씨 부부는 오는 12일로 예정된 녹화에는 참여하지 못한다"며 "시부모님과 함께한 베트남 여행기 등 이미 찍어 둔 촬영분이 남아 있어 향후 방송에는 차질이 없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중한 가족을 잃은 유가족께 깊은 위로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 다시 한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추모의 뜻을 전했다.

한편 함소원의 부친은 이날 오전 지병으로 사망했다. 그는 베트남 참전용사로 국가유공자이며, 전쟁 상흔으로 인해 투병하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의 빈소는 중앙보훈병원 2층 8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2일 엄수되며 이후 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다음은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측 입장 전문


금일(10일) 전해진 함소원 씨 부친상과 관련한 제작진 측의 공식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지난 10일 새벽, 함소원 씨의 부친께서 지병으로 사망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함소원 씨의 부친은 베트남 참전 용사인 국가유공자로, 전쟁 상흔으로 인해 투병하던 끝 3년간 요양원에 계시다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나게 됐습니다.


빈소는 중앙보훈병원 2층 8호에 마련되어 있으며 12일 발인 후 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입니다.


현재 함소원 씨는 생전 아버지께 더 잘해드리지 못한 것을 안타까워하며 깊은 슬픔에 잠겨 있으며, 가족들 역시 고인을 추모하며 장례 준비에 여념이 없는 상태입니다.


또한 함소원 씨와 남편 진화 씨가 동반 출연 중인 TV CHOSUN '아내의 맛' 제작진과 출연진 역시 갑작스레 들려온 비보에 애통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함소원 씨 부부는 오는 12일로 예정된 녹화에는 참여하지 못하지만, 시부모님과 함께한 베트남 여행기 등 이미 찍어 둔 촬영분이 남아 있어 향후 방송에는 차질이 없을 예정입니다.


소중한 가족을 잃은 유가족께 깊은 위로와 애도의 마음을 전합니다.


다시 한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