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66년만에 판문점에서 북미 악수할 것"…트럼프 "굉장히 좋은 기회"(종합2보)

최종수정 2019.06.30 14:25 기사입력 2019.06.30 14:02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정전 선언이 있은 후 66년 만에 판문점에서 미국과 북한이 만난다"며 "사상 최초로 미국과 북한 정상이 분단의 상징 판문점에서 마주서서 평화를 위한 악수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한미정상회담을 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오늘 한반도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지구 상에서 가장 주목받는 땅이 됐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비핵화와 관련한 양국 입장이 일치하며 동일한 목표를 갖고 있음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특히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구축을 위해서는 싱가포르 합의를 동시 병행적으로 이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만날 것을 기대하고 있었다"며 "굉장히 좋은 기회 만들었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올 때 반드시 들러서 문 대통령을 봐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어제 여기까지 왔으니 김정은 만나면 어떻겠느냐는 생각이 떠올랐다"며고 했다.

이어 "제가 처음부터 원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DMZ에서의 만남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있어서 아주 역사적인 위대한 순간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을 한 뒤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군사분계까지 간다면 선(線)을 넘어서는 행위가 어떤 걸 상징한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