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허창수 회장 "세상의 변화를 잘 읽어 GS 역량으로 내재화 해야"

최종수정 2019.05.15 09:03 기사입력 2019.05.15 09:03

댓글쓰기

15일 GS타워에서 'GS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 개최

허 회장, 조직 혁신 및 시장 변화 포착을 통한 사업기회 모색 당부

주요 계열사 경영 혁신 사례 발표

▲허창수 GS회장

▲허창수 GS회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시장의 작은 변화에도 관심을 갖고, 새로운 것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우리의 역량으로 내재화해야 합니다. 그래야만, 새로운 사업기회를 찾을 수 있고 고객과 시장의 인정을 받는 GS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길 바랍니다"


허창수 GS 회장이 15일 서울 강남구 GS 타워에서 열린 'GS밸류 크리에이션 포럼'에서 이처럼 당부했다. 이날 포럼은 주요 계열사 CEO 및 임직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올해로 10년차를 맞은 GS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은 계열사의 경영혁신 성공사례 공유하는 장으로, GS그룹 혁신의 산실로 꼽힌다.


이날 허 회장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신기술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속속 등장하는 등 변화속도가 빠를수록 시장의 변화를 읽어낼 수 있는 능력이 중요하다"며 "이를 우리의 역량으로 내재화해 미래 성장동력으로 만들어야 고객과 시장이 인정하는 GS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허 회장은 조직문화 혁신도 당부했다. 허 회장은 "우리에게 익숙한 시스템이라도 새로운 환경에 맞지 않는다면 과감하게 바꿔야 한다"며 "변화와 혁신이 소수의 참여자가 아닌 조직원 모두에게 뿌리내릴 때 조직 전체의 경쟁력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는 GS칼텍스, GS리테일, GS홈쇼핑 등 주요 계열사들의 혁신 사례를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특히 GS칼텍스는 '고 수익성 미주산 원유 도입 확대를 통한 수익성 향상' 발표를 통해 원유 대비 경제성이 높지만 불순물 함유량이 높아 도입에 제약이 있었던 미주산 원유에 불순물 제거 기술을 도입한 사례를 소개했다.


GS칼텍스는 "과거 유사 불순물 제거 원리를 응용해 기존 불순물 제거 설비를 재구축하고, 여러차례 공정 테스트를 거쳐 성능을 확인한 후에야 불순물 제거 프로그램을 수립할 수 있었다"며 "이를 통해 연간 120억원의 원유도입비용 절감 효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