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딱 필요한 금융정보]VIP만 가입하는 수십억대 보험 아십니까

최종수정 2019.04.08 14:06 기사입력 2019.04.08 10:58

댓글쓰기

자산가들, 고액보험 가입 이유는 세금 문제 가장 커
생보 가입금액 10억원 이상 계약 수 매년 4~19% 꾸준히 증가
보험사들, 멤버십·문화행사 등 부가서비스 내세워 고객 잡기

[딱 필요한 금융정보]VIP만 가입하는 수십억대 보험 아십니까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박지환 기자] #서울 영등포구에서 사업을 하는 박모(40·남)씨는 지난해 A생명보험사에서 월 1344만원씩 납부하는 종신보험에 가입했다. 10년을 부으면 사망 보장금이 무려 30억원에 달한다. 일명 VIP만 가입하는 보험인 것이다. 국민보험으로 알려진 실손보험의 경우 한달에 적게는 몇만원에서 많게는 십여만원 정도의 보험료를 내지만 VIP 대상 보험은 웬만한 근로소득자 평균 한 달 급여의 수배에 달하는 금액이 보험료로 나간다. 가입자들은 전문가들의 상속·증여·양도·은퇴 등 생애 전반에 걸친 1대1 자산관리를 받을 수 있는 데다 정기적으로 열리는 세미나에 초청돼 재테크 고수들의 생생한 조언도 들을 수 있다. 또한 시중에서 판매되지 않는 클래식 공연에 초대받아 가족과 함께 귀가 호사를 누리는 경험은 덤이다.


보험업계가 시장 포화로 정체기에 접어든 상황에서도 가입금액이 억 소리 나는 고액 보험 판매는 매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생명보험 가입금액(보상 최고한도액)이 10억원 이상인 계약 수는 2013년 1만3781건에서 2014년 1만5840건, 2015년 1만8839건, 2016년 1만9733건, 2017년 2만686건으로 매년 4∼19%씩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같은 기간 전체 보험계약 수가 0%대 성장에 그치거나 많아야 2%대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상당한 증가폭이다. 보험사들 입장에선 무시할 수 없는 새로운 블루오션인 셈이다.


과거에도 한달 보험료가 수억원에 달하는 보험 상품은 있었다. 다만 일반인들이 아닌 일부 연예인들 사이에서 자신의 신체 일부나 목소리에 수억원에 달하는 보험을 가입했다. 프리티우먼의 여주인공이었던 줄리아 로버츠는 세계 최초로 미소보험에 가입했는데 보험금이 무려 3000만 달러, 우리 돈 337억원에 달한다. 국내에서는 배우 강수연씨가 최초로 2억원의 얼굴보험에 가입했다. 가수 비도 100억원의 성대보험을 들었는데 6개월 동안의 단기 보험임에도 불구하고 보험료 불입액만 1억원 수준이다.


연예인들이 기존 들었던 보험은 자신의 활동과 상품성 등을 고려한 측면이 컸다면 이젠 일반인들도 억대 보험을 가입하는 분위기다. 현재 보험사들은 일시납 할인, 매년 사망보험금이 오르는 체증형 특약, 가족계약승계 등을 제공하는 VIP 고객 겨냥 상품을 판매 중이다.


삼성생명 헤리티지유니버설종신보험은 최저가입금액이 30억원으로 현재 판매 중인 종신보험 중 가입 설정액이 가장 높다. 교보생명 교보노블리에종신보험은 최저가입금액 10억원 이상 상품으로 가입 즉시 고액의 사망보험금 확보가 가능해 유가족들의 상속세 재원 마련을 도와준다. 한화생명 스마트CEO정기보험은 가입 후 10년 시점부터 95세까지 매년 10%씩 사망보험금이 체증되는 상품이다. 10년 이상 계약 유지 시 매월 주계약 기본보험료의 4.0%를 장기유지보너스로 지급한다. 오렌지라이프의 '오렌지 금리에 강한 VIP 종신보험'은 주계약 가입금액 3억원 이상인 계약에 한해 85회차 계약해당일 이후부터 매월 주계약 기본보험료의 10% 금액을 고액장기납입보너스 준다.

현재 보험사들은 멤버십 프로그램, 문화행사, 세미나 초청 등의 부가서비스를 내세워 고액 자산가 고객 잡기에 나서고 있다. 삼성생명은 가업승계에 필요한 세금, 지분 양도, 소득재원 마련 등의 맞춤형 자문을 해주는 '삼성패밀리오피스'를 운영하고 있다. 한화생명에서는 VIP 고객들에 상속·증여, 세무, 부동산 등의 종합자산관리 컨설팅을 제공 중이다. 교보생명은 '노블리에 소사이어티'을 통해 자산가 고객들이 각종 문화행사와 교양강좌를 통해 그들만의 네트워크를 형성하도록 돕는다. 오렌지라이프는 VIP전용 멤버십 서비스를 운영해 뮤지컬, 오페라, 아트콘서트 등 문화·예술 서비스와 다양한 주제의 세미나를 열고 있다.


고액 보험의 혜택은 고액계약 유지보너스를 들 수 있다. 월납 계약에 가입한 고객이 장기로 계약을 유지하면 10·15년 등 특정 시기에 기본 월 보험료에 일정비율(4% 또는 8.5%)을 곱한 급액을 적립금에 더해 준다. 만약 월 보험료 100만원짜리 상품에 15년납 이상 가입한 경우 10년째에 월 보험료 100만원×120개월×4%인 480만원을, 15년째에는 100만원×60개월×8.5%인 510만원을 더하는 식이다.


보험을 해약할 때 받는 해지환급금이나 사망보험금을 재원으로 배우자나 자녀가 새 보험에 더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는 계약승계제도도 눈에 띈다. 장기적 관점에서 보면 2·3세대까지 경제적 이익을 누릴 수 있는 방법이다.


무엇보다 자산가들이 '고액 보험' 가입을 주저하지 않는 이유는 세금 문제 때문이다. 국내 대부분 가계의 자산 비중은 부동산만 딸랑 하나 있는 경우가 많다. 현금이 없는 경우라면 최대 50%에 달하는 상속세를 내기 위해 부모님께 물려 받은 부동산들을 급매로 처분할 수 밖에 없다.


또 고액 보험을 이용하면 금융재산 상속공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국내 세법에서는 금융재산이 2000만원 이하인 경우에는 해당액을, 2000만원 초과 1억원까지는 2000만원을, 1억원 초과 10억원까지는 20%인 최대 2억원의 금융재산 공제를 상속세 계산시 차감해 준다. 이 한도를 꽉 채워 이용하려면 10억원의 금융자산을 보유하면 되는데 실제 10억원 수준의 보험가입 금액이 가장 많은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고액 자산가들의 수가 매년 늘어나고 있어 보험사들도 특화된 조직을 통해 부가서비스 제공을 늘리는 추세"라며 "VIP 고객들의 계약 건수가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큰 편은 아니지만 월 보험료 규모가 크고 영업 확장성 면에서도 일반 계약에 비해 유리한 점이 많다"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