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희진 부모 피살' 사건 사라진 5억원 출처는?…부가티 매각 대금 일부

최종수정 2019.03.19 17:34 기사입력 2019.03.19 17:32

댓글쓰기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 씨 부모 살해 용의자 김모(34) 씨가 18일 오전 경기도 안양시 동안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경찰은 나머지 용의자 3명을 쫓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 씨 부모 살해 용의자 김모(34) 씨가 18일 오전 경기도 안양시 동안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경찰은 나머지 용의자 3명을 쫓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이른바 '청담동 주식 부자'로 알려진 이희진(33) 씨의 부모를 살해한 혐의로 수사 받고 있는 김 모(34) 씨가 사건 직후 현장에 있던 금고에서 현금 5억원을 챙겼다고 진술한 가운데, 해당 금액은 이 씨 동생 이희문(31) 씨가 사건 당일 회사 명의의 고가 차량을 팔고 받은 대금 15억원의 일부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김 씨가 사건 직후 챙긴 5억원의 행방을 수사하던 중 사건 당일인 지난달 25일 오전 성남에 위치한 한 카센터에서 이 씨 동생 이희문 씨가 고급 차량을 매각한 사실을 확인했다.


매체에 따르면 해당 차량은 이 씨 동생이 근무하는 강남 A 회사 명의의 부가티 차량으로 매각 금액은 15억원이다. 금액 중 10억원은 이희문 씨가 챙겼고 나머지 5억원은 가방에 현금으로 담아 이날 부모에게 전달했다.


당시 이 씨 부모는 돈가방을 받아 안양 자택으로 돌아왔으나 현관문 앞에 있던 김 씨를 포함한 4명과 마주치고 가방을 빼앗겼다. 이는 금고에서 돈가방을 챙겼다고 밝힌 김 씨 진술과 배치되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조사에서 김 씨는 '5억원이 든 가방이 이 씨 부모 자택에 올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고 매체에 밝혔다.

경찰은 현재 사라진 돈의 행방과 함께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18일 경찰은 김 씨가 지난달 25일 공범 3명과 함께 안양시 동안구 한 아파트에서 이 씨 부모를 살해했다고 밝혔다. 김 씨는 이후 경찰에 체포됐으나, 용의자 3명은 이날 오후 11시51분께 인천발 항공편을 통해 중국 칭다오(靑島)로 출국한 사실이 확인됐다.


당시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이 씨 아버지가 투자 목적으로 2000만원을 빌린 후 갚지 않았다"며 "집 안에 있는 5억원을 가져갔다"고 진술했다.


현재 경찰은 강도살인 혐의로 김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한 나머지 용의자 3명에 대해서는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할 계획이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