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북미정상회담, 이벤트성 조짐 걱정…文대통령 조급증 지나쳐”

최종수정 2019.02.23 15:42 기사입력 2019.02.23 15:42

댓글쓰기

“北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 집중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3일 제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이벤트성으로 그쳐선 안 되는데 (그런) 조짐이 보여 걱정이 많이 된다”고 밝혔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실질적인 진전은 없이 이벤트만 화려한 남북미정상회담을 계속 보고 있어야 하는 상황이 답답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조급증도 지나치다”며 “현실을 무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무한 신뢰가 결국 북핵 폐기를 뒷전으로 밀어놓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한미 정상 통화에서 트럼프를 부추기는 등 많이 앞서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를 위해 더 집중해야 한다”며 “적당한 선에서 봉합하고 만남의 분위기만 고조시키는 식이 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현재로서는 우리 국민들이 '지록위마'에 빠지지 않는 게 필요할 듯하다”며 “차분한 어조와 현실을 냉철하게 바라보는 시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북미정상회담 기사 모아보기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