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한일 외교 갈등 文정부 무능 탓”

최종수정 2019.01.29 11:35 기사입력 2019.01.29 11:35

댓글쓰기

김무성, 한ㆍ미ㆍ일 공조 강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자유한국당이 한일 외교 갈등 심화 상황을 문재인 정부의 '외교 무능'이라고 진단했다.


김무성 한국당 의원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위기의 한일 관계, 어떻게 풀 것인가' 토론회에서 "일본의 아베 신조 정권은 평화 헌법 개정과 국내 여론 활용을 위해 한국과 군사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감정적으로 나서는 것은 오히려 일본의 의도에 걸려드는 꼴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한ㆍ미ㆍ일 공조 강화가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려면 한일 공조가 절실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코드를 맞추며 한미동맹 약화와 일본과의 관계를 최악의 상황으로 몰고 가고 있다"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국익을 위해 손을 맞잡고 관계 증진을 도모한 것처럼 문재인 정부도 국익을 우선하는 유연한 자세를 보여야 한다는 주문이다.


정진석 한국당 의원은 "문 대통령이나 아베 총리나 똑같다"면서 "양국 수뇌부들이 감정적으로 대립을 하니까 그 밑에 국방 당국자들도 따라서 감정싸움으로 치닫고 있다"고 주장했다. 외교는 필요한 경우 '적과의 동침'도 마다하지 않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정 의원은 "지금부터라도 한ㆍ미ㆍ일 공조를 강화하고 협력체계를 정상화하는 데 집중해야 하고, (문 대통령은) 자신의 입지 강화를 위해 나라의 운명을 망치는 우를 범해선 안 된다"고 주문했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도 연일 한일관계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28일 "한일 관계가 치킨게임 양상으로 보이고 있다"며 "이 모든 것이 한ㆍ미ㆍ일 삼각축에 대한 한ㆍ일, 한ㆍ미 신뢰관계가 무너졌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24일에도 "우리 정부도 반일 감정을 부추기면서 외교적 무능을 겪고 있는 것이 아닌가 걱정이 든다"고 말했다.


한편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은 29일 '대한민국 해군 함정에 대한 일본 자위대의 반복적인 해상초계기 위협비행 사과 및 재발 방지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