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FC서울 브라질리언들의 사피코엔시에 대한 추모 메시지

최종수정 2016.12.19 18:49 기사입력 2016.12.01 16:45

댓글쓰기

아드리아노 [사진=김현민 기자]

아드리아노 [사진=김현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프로축구 FC서울 공격수 아드리아노, 아디 코치, 레안드로 골키퍼 코치가 사피코엔시 희생자들과의 인연을 떠올리며 추모의 메시지를 표했다.

서울 브라질리언 세 명은 브라질 국적으로서 이번 사고에 큰 상심을 갖고 있다. 특히 축구인으로서 이 세 명은 희생자들과 각각 인연을 갖고 있어 그 아픔이 특히 더하다. 각자가 언급한 친구들은 사피코엔시의 선발로 출전하던 주요 선수들이었다.
아드리아노는 개인 SNS에 한 선수의 사진을 올리며 추모의 뜻을 표했다. 이에 대해 “어렸을 적바이아 팀에서 함께 뛰며 프로 데뷔를 꿈꿨던 친구 아나니아스다. 미드필더인 아나니아스와 공격수인 나는 많은 대화를 나누며 호흡을 맞췄던 동료였다”며 인연을 소개한 아드리아노는 “친구를 잃어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아디 코치는 “수비수 윌리안 티아구는 우리 지역 출신 선수다. 고향으로 휴가를 가면 같이 경기를하기도 했다. 크리스마스에 그 친구 가족과 함께 어울리기도 했고 가족들도 정말 친하게 지냈다. 이런 비극이 일어났다는 것이 믿을 수 없다”고 했다.

레안드로 골키퍼 코치는 “이번 참사는 정말 비극적이다. 두 명의 친구가 떠났다. 사피코엔시 감독은 내가 선수 시절에 상대팀으로 만나 서로 이야기도 많이 하며 친구로 지냈던 사이다. 미드필더 지우는 내가 산타안드레에서 코치를 할 때 우리 팀 선수였고 많은 얘기를 나눴던 기억이 난다. 정말 마음이 아프다. 모두들 좋은 곳으로 갔을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한편 서울은 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하는 2016 KEB 하나은행 FA CUP 두 번째 경기에서도 희생자들을 위한 묵념이 진행될 예정이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