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 코엑스 일대, 한국판 '뉴욕 타임스스퀘어' 된다

최종수정 2016.12.01 14:24 기사입력 2016.12.01 14:00

댓글쓰기

행정자치부, 국내 최초 옥외광고물 자유표시구역 지정

국내 첫 옥외광고물 자유표시구역으로 지정된 서울 강남구 코엑스 일대 영동대로 새해 기념 이벤트 가상도.

국내 첫 옥외광고물 자유표시구역으로 지정된 서울 강남구 코엑스 일대 영동대로 새해 기념 이벤트 가상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서울 강남구 코엑스 일대가 뉴욕 타임스스퀘어처럼 화려하고 다채로운 옥외광고물이 자유롭게 설치된 관광 명소로 변신한다.

행정자치부(장관 홍윤식)는 국내 최초의 ‘옥외광고물 자유표시구역’으로 서울 강남구 코엑스 일원을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간판 등 옥외광고물이 무분별하게 난립될 경우 도시와 거리 경관을 해치는 존재로 인식될 것을 우려해 옥외광고물의 크기, 설치 장소 등에 대해 많은 규제를 가해 왔다.

반면 미국의 타임스스퀘어, 영국의 피카디리 같은 지역에서는 옥외광고물에 대한 규제를 철폐했다. 그 결과 옥외광고물은 해당도시를 상징하는 랜드마크가 됐고, 국제적인 관광명소로 거듭났다.

이에 행정자치부는 기존의 ‘옥외광고물 등 관리법’을 ‘옥외광고물 등의 관리와 옥외광고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로 개정하고, 옥외광고물을 자유롭게 설치할 수 있는 지역을 선정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했고, 이번에 서울 강남구 코엑스 일원을 첫번째 '옥외광고물 자유 구역'으로 선정했다.
강남구 코엑스 일대는 지역명소화 전략, 주민호응도, 실현가능성, 옥외광고 구성 및 추진의지 등 5개 평가항목 전 분야에서 최고점을 획득해 선정됐다.

서울시와 강남구 등은 앞으로 이 지역을 서울의 랜드마크로 만들기 위해 SM타운 등을 활용하여 양질의 한류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옥외 미디어 광장 및 휴식공간으로 꾸미고, 한류콘텐츠의 차별화된 체험이 가능한 인터렉티브 신기술도 도입해 나갈 예정이다.

연말 새해맞이 카운트다운 행사, 국제 미디어 파사드 페스티벌 등 다양한 이벤트를 수시로 진행하고, 대국민 공모전을 실시해 자유표시구역의 인지도 확대와 함께 체계적인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활동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자유표시구역 선정에 따른 경제적 파급 효과는 생산유발효과 2352억9400만원,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835억3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취업유발은 10억원당 451명의 파급효과를 유발하는 것으로 관측됐다.

심덕섭 행자부 지방행정실장은 “한국의 뛰어난 디지털기술과 옥외광고가 결합되면, 향후 디지털 옥외광고 산업의 도약은 물론 세계적인 도시로 브랜드 가치가 상승할 것으로 본다"며 ""향후 자유표시구역의 경제 가치 및 효과성과 금번 선정된 지역의 운영결과를 토대로 추가지정 여부를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