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병원성 AI' 천안 이어 익산·음성·해남까지…방역당국 ‘긴장’

최종수정 2018.08.14 18:45 기사입력 2016.11.18 15: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천안) 정일웅 기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이하 AI)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방역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충남 서해안을 따라 중부 내륙까지 범위를 넓히고 있는 이 AI는 애초 중국과 홍콩, 베트남에서 유행한 H4N6형 바이러스로 국내에선 지난달 28일 충남 천안시 풍세면 봉강천 일원에서 처음 검출됐다.

18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H4N6형 바이러스가 봉강천 일원에서 두 번째로 확인됐다. 최초 발생일로부터 22일이 경과한 시점이다.

이 바이러스는 주로 중국, 베트남, 라오스, 홍콩 등지에서 유행하고 있으며 인체에 감염된 사례는 2014년 4월 이후부터 현재까지 총 15건(명)으로 집계된다. 감염자는 모두 중국에서 발생, 이들 중 6명은 사망했고 이밖에 다른 나라에선 감염자가 보고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AI가 발생한 것을 확인하고 봉강천을 중심으로 반경 10㎞ 안에서 야생조류 분변을 수거, 항원검사를 하고 있다. 또 대상지역에 있는 농장 67곳에서 사육하는 278만 마리의 닭과 오리 등 가금류에 대한 이동제한 조치를 연장(최초 AI 발생당시 발효)했다.
문제는 이 바이러스가 지난 10일 전북 익산 춘포면 소재 만경강 인근과 15일 전남 해남군 산이면 소재 산란계 농장에서도 동일하게 발생했다는 점이다.

이와 관련해 방역당국은 해당 지역 인근 3㎞ 농가에서 기르는 가금류 4만여마리를 살처분하고 달걀 7만5000개와 사료 30톤을 매몰처분 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

또 AI 발생 농장으로부터 반경 10㎞ 이내 농장의 가금류에 대해서도 이동제한 조치를 내리는 한편 이 일대의 방역·예찰활동을 해왔다.

하지만 이 같은 조치에도 불구하고 16일 음성군 맹동면 용촌리 소재 농가의 오리가 집단 폐사(200여마리), H5N6형 고병원성으로 인한 폐사 판정이 내려지면서 서해안과 중부내륙지역에서의 AI 확산조짐이 일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현재 방역당국은 용촌리 소재 농가를 중심으로 3㎞ 이내 32개 오리사육 농가에 대한 시료채취를 완료, 18일 반경 10㎞ 이내 농가에 대해서도 시료채취 작업을 진행하는 등의 작업에 주력하고 있다.



천안=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