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스폰서 검사’ 추석연휴 중 참고인 줄소환

최종수정 2016.09.18 13:08 기사입력 2016.09.18 13: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김형준 부장검사(46)의 ‘스폰서·사건청탁’ 의혹을 수사 중인 대검찰청 특별감찰팀은 추석 연휴 기간 중 ‘스폰서’ 김모(46·구속)씨 등 참고인 수명을 불러 조사했다고 18일 밝혔다.

검찰은 김씨 외에 김씨와 김 부장검사의 금전거래에 연루된 친구 박모 변호사를 불러 그의 역할 및 자금 대여 여부를 확인했다. 검찰은 관련자들에 대한 금융계좌 및 통산자료도 집중 분석하고 있다.

김 부장검사는 중·고교동창인 김씨로부터 금품·향응을 제공받고 그의 70억원대 사기·횡령 혐의 고소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관할 검사들을 접촉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김 부장검사는 지난해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장 재임 중 박 변호사 취급 사건에 간여한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은 김 부장검사도 조만간 출석시켜 조사할 방침이다. 대검 관계자는 “소환일정은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말했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