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추석연휴에도 '스폰서 부장검사' 계좌ㆍ통화내역 분석

최종수정 2016.09.13 12:11 기사입력 2016.09.13 12: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스폰서ㆍ사건무마 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형준(46) 부장검사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추석연휴 동안에도 김 부장검사와 관계된 계좌와 통화내역 분석 작업에 몰두할 계획이다.

추석연휴 동안 김 부장검사에 대한 소환 조사는 없을 것으로 보여 소환시기는 추석연휴 직후가 될 전망이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대검찰청 특별감찰팀은 김 부장검사와 고교 동창 횡령ㆍ사기 피의자 김모(46)씨의 금융거래 계좌 내역을 추적하고, 이미 확보한 김씨의 컴퓨터와 휴대전화 등을 디지털포렌식(digital forensic)등의 방법으로 조사하고 있다.

디지털포렌식은 컴퓨터나 휴대폰 등 각종 저장매체 또는 인터넷 상에 남아 있는 각종 디지털 정보를 분석해 범죄 단서를 찾는 수사기법이다.

검찰은 김 부장검사와 김씨가 관련된 자료가 "예상외로 방대해 분석에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검찰은 관련자들의 진술보다는 물증을 통한 팩트(사실) 확보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인 물증이 확보되면 증거자료를 토대로 진술 내용을 대조한다는 것이다.
김 부장검사는 올 2월과 3월 김씨로부터 타인 계좌를 통해 총 1500만원을 빌렸지만, 과거 검찰동료였던 박모(46) 변호사에게 다시 융통해 모두 갚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김씨는 수년에 걸쳐 김 부장검사에게 금융과 향응을 제공하고, 그 규모도 수억원에 달한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장검사는 김씨로부터 금품ㆍ향응을 받고, 김씨가 70억원대 사기ㆍ횡령 혐의로 고소당한 사건 무마를 위해 서울서부지검 검사 선후배들과 접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언론을 통해서는 관련 SNS 문자와 김 부장검사의 육성이 담긴 녹취록이 공개되기도 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