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스폰서 검사' 수사전환…계좌ㆍ통신 압수영장 발부(종합)

최종수정 2016.09.09 18:37 기사입력 2016.09.09 18:37

댓글쓰기

김형준 부장검사

김형준 부장검사

감찰 일주일 만에 수사전환, 자금흐름ㆍ통화내역 다 들여다본다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스폰서ㆍ사건무마 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형준 부장검사(46) 사건을 조사 중인 검찰이 지난 2일부터 진행한 감찰을 9일 수사로 전환했다.
대검찰청 특별감찰팀은 "김 부장검사 등에 대한 계좌 및 통신 압수영장을 발부받아 집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김 부장검사 사건이 수사로 전환됨에 따라 계좌추적과 압수수색은 물론 구속 등 강제수사가 가능해져 의혹 해소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검찰은 김 부장검사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취하고, 이르면 다음 주 중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김 부장검사의 자금 흐름을 규명하는 것이 시급한 만큼 검찰은 그와 고교 동창 사기 피의자 김모(46ㆍ구속)씨의 돈 거래에 대해 집중 조사를 벌이고 있다. 김씨는 김 부장검사와 돈 거래를 할 당시 술집 여종업원 곽씨와 과거 김 부장검사의 동료 검사였던 박모 변호사(46) 아내의 계좌에 송금했다고 주장해왔다.
김씨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서부지검은 김씨의 계좌 거래내역을 확보하고 있어 곽씨와 박 변호사에게 돈이 흘러들어간 정황 파악이 가능하다. 하지만 대검찰청의 감찰 단계에서는 김 부장검사로부터 임의제출 형태로 거래내역 등을 건네받는 것 외에는 돈을 되갚았다는 김 부장검사의 주장을 검증할 방법이 없었다.

김형준 부장검사와 스폰서 김씨의 대화 내용/사진=연합뉴스 제공

김형준 부장검사와 스폰서 김씨의 대화 내용/사진=연합뉴스 제공


검찰은 김씨의 카드내역 등 지출과 김씨가 김 부장검사와 함께 유흥업소에 간 일정 등을 맞춰보는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8일에는 김 부장검사와 부적절한 관계로 알려진 곽씨를 소환해 김 부장검사가 차량과 오피스텔 등을 제공했는지, 자금 출처가 어딘지 등을 캐물었다.

김 부장검사는 사기 피의자 김씨로부터 지속적으로 향응을 제공받고, 김씨로부터 곽씨와 박 변호사 등 다른 사람의 계좌로 1500만원의 금품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다.

또한 김씨의 횡령ㆍ사기 사건 무마를 위해 서부지검과 고양지청 등의 동료 검사들을 따로 불러내 식사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