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슈人]권선주 기업은행장 "생처교숙…잘 버려야 힘 생긴다"

최종수정 2016.08.01 11:15 기사입력 2016.08.01 11:07

댓글쓰기

창립 55주년 기념식서 '효율·혁신' 강조…상품·사업·시스템 일몰제 예고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권선주 IBK기업은행장은 1일 "'생소한 것에 당황하지 않고 익숙한 곳에서 타성에 젖지 않는다'는 생처교숙(生處敎熟)의 마음가짐으로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며 "은행 업무에서 상품ㆍ사업ㆍ시스템의 일몰제를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권 행장은 이날 서울 중구 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창립 55주년 기념식'에서 "쓸데없는 업무를 잘 버려야 조직에 힘이 생기고 스피드가 살아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기업은행은 지금까지 상품에 대해서만 일몰제를 적용해왔는데, 앞으로는 이를 본부별 사업과 시스템에도 도입하기로 했다.
권 행장은 "지금 은행권에는 자산을 늘려도 이익이 비례해 늘지 않는 '이익의 함정'이 도사리고 있다"며 "앞으로 '효율과 혁신' 두 관점에서 기업은행을 다듬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철저한 수익ㆍ비용 관리와 함께 보다 장기적 관점의 비용구조 효율화를 추진하겠다"며 "'마른수건 짜내기'식의 일방적 비용감축 대신, 정보기술(IT) 시스템과 상품ㆍ서비스 등 큰 비용이 들어가는 부문부터 사업 관리체계 전반을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혁신과 관련해서는 ▲비대면 채널 상품판매 40% ▲자회사 포함한 비이자 이익 비중 20% ▲해외 이익 비중 20% 등 세 부문에 대해 이른바 '40-20-20'이라는 목표치를 제시했다. 권 행장은 "올해 상반기 미대면 상품 판매비중이 전체의 20% 수준으로 늘어나는 등 의미 있는 성과가 있었다"며 "생활 속 다양한 금융 수요가 비대면 특성을 살린 상품과 서비스로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은행의 생명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핀테크의 첨단 기술과 자회사 역량을 더해 성장이 유망한 부문에 가속도를 붙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해외 사업과 관련해 "동남아 각국에 대표 지점을 개설하는 지역별 거점 확보는 마무리 단계"라며 "향후 동남아와 아세안에 집중해 지역은행을 키우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해외 온라인 쇼핑몰을 통한 중소기업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해외오픈마켓 수출 서비스 확대에도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권 행장은 조선ㆍ해운업 구조조정으로 금융권 전반에 닥친 위기를 언급하며 "건전성은 한 번 흔들리면 걷잡을 수 없다"며 "구조조정의 여파가 시간이 갈수록 커질 가능성이 높기에 '돌다리를 열 번이라도 두드리는 자세'로 철저한 옥석가리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창립 55주년을 맞은 기업은행은 올 상반기 중소기업대출 130조원을 돌파했다. 이 중 기술금융은 20조원을 차지했다. 외환점유비율은 10%대에 안착했고, 개인고객 수도 약 1400만명에 달한다. 금융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최근 3년 연속 A등급을 받았다.

이날 창립기념식은 권 행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과 임직원 약 3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기업은행에서 이례적으로 자행 출신인 권 행장은 오는 12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다. 은행권 최초의 여성행장인데다 안정적인 조직운용, 좋은 성과 등이 어우러져 연임 여부가 안팎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