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일 청소년 물포럼 26일 수원서 개막

최종수정 2016.07.27 08:33 기사입력 2016.07.27 08:33

댓글쓰기

염태영 수원시장이 물포럼 개막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물포럼 개막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청소년들의 환경보전 활동과 수자원의 지속가능한 보전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2016 한ㆍ일 청소년 물포럼'이 26일 수원청소년문화센터 온누리아트홀에서 개막됐다.

오는 29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포럼은 국내 중고생 80여명, 일본 청소년과 교사 25명, 대학생 자원봉사자 25명 등 총 130명이 참석한다.
이번 포럼의 주제는 '물껀이야기'다. 물껀이야기는 물건 이야기(THE STORY OF STUFF)를 모티브로 일상생활 속의 물건이 만들어지는 과정 속에서 물과 제품과의 상관관계를 추적하고 물의 쓰임새를 알아본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주요 행사를 보면 ▲물환경보전 활동사례 교류 ▲수원천과 수원화성둘러보기 ▲기후변화체험관, 해우재, 광교정수장 견학 등이다.

특히 27일 열리는 물환경보전 교류에서는 수원YMCA 청소년들의 원천리천 생물다양성보존활동, 분당 탄천의 물환경보전활동, 대전의 하천과 문화읽기 활동이 소개된다. 일본 참석자들은 나바라시, 와세다, 카메야마, 아이치현 등 4개 지역의 활동사례를 발표한다.
아울러 이틀에 걸쳐 진행되는 토론회에서는 물건 생산에서부터 폐기에 이르기까지의 전 과정을 통해 물이 어떤 연관성을 가지고 있는지 생각을 나누며 29일 토론내용을 바탕으로 조별 발표가 진행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개회식에서 "이번 포럼을 통해 효율적인 물 사용 방안을 제시하는 데 그치지 않고 물 문제의 실질적 해결을 위한 방안을 찾길 바란다"며 "한일 양국 청소년들이 세계 물 문제를 해결하는 소중한 빗방울이 되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