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오후3시 기준 대부분 지역 오존주의보 확대 발령

최종수정 2016.06.21 15:39 기사입력 2016.06.21 15: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서울시가 21일 오후 3시 기준으로 시내 대부분 지역(종로구, 중구, 용산구 제외)으로 오존주의보를 확대 발령했다.

오후 3시 현재 시간당 오존 농도는 서대문구 0.124ppm, 마포구 0.120ppm, 성동구 0.120ppm, 서초구 0.128ppm을 기록하고 있다.
오존주의보는 대기 중 오존 농도가 1시간 평균 0.12ppm 이상일 때 발령된다. 오존 농도가 1시간 평균 0.3ppm을 넘으면 경보가, 0.5ppm를 넘어가면 중대 경보가 발령된다.

오존은 대기 중 휘발성유기화합물과 질소산화물이 태양에너지와 광화학반응해 생성되는 2차 오염물질이다.

오존에 반복적으로 노출되면 가슴 통증, 기침, 메스꺼움이 생기고 소화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심할 경우 기관지염, 심장질환, 폐기종, 천식이 악화할 수도 있다.
시는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지역에서는 운동이나 산책 등 실외 활동을 자제하고 노약자나 어린이는 외출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또 "오존 생성 원인의 하나인 자동차 운행을 자제하고, 도장작업을 하거나 휘발성 유기화합물을 배출하는 작업장에서는 햇빛이 강한 오후 2∼5시는 작업을 피해달라"고 당부했다.

오존주의보 휴대전화 문자서비스는 서울시 대기환경정보 홈페이지(http://cleanair.seoul.go.kr)에서 무료로 신청할 수 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