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하, 악플에 SNS 삭제…예은도 악플러에 일침 "나도 사람이라는걸…"

최종수정 2016.06.17 08:50 기사입력 2016.06.17 08:50

댓글쓰기

예은(핫펠트). 사진=예은 인스타그램

예은(핫펠트). 사진=예은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가수 윤하가 악플러에 대응하며 트위터 계정 삭제를 선언한 가운데, 원더걸스 멤버 예은도 악플러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16일 핫펠트라는 가명으로 활동하고 있는 예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렇다고 한다"라는 글과 함께 고사성어 '적반하장'의 뜻 풀이 사진을 게재했다.

예은은 "그러려니 하면 될 것을. 알아 달란 것도 걱정해 달란 것도 아니고 그냥 두면 되는 거. 힘든 거 숨겨라 비공개 계정을 파라. 그럼 내가 밥 먹고 친구들 만나는 사진 역시 올리면 안 되겠네요, 사생활이니까. 꾸며진 모습만 보고 싶은 분들은 방송으로 절 보시면 되겠네요. 각자의 생각과 가치관이 다른 건데 뭐가 옳다고 강요하지 않았으면 해요. 나도 사람이라는 걸 한 번 쯤 생각해주면 고맙겠네요"라는 글을 써 자신의 SNS 활동에 대한 네티즌들의 지나친 간섭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어 "누구든 내 인스타 보고 기분 나빴다면 죄송하지만, 그 대상이 본인일리가 없잖아요. 난 아직도 인스타가 사적인 공간이라고 느끼고 내 감정을 표출할 수 있는 곳이라고 생각해요. 불편하면 꼭 보지 않아도 돼요"라고 덧붙이며 마무리 지었다.

한편 앞서 이날 가수 윤하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악플러에게 경고하며 자신의 계정을 삭제해 눈길을 끌었다.
윤하는 "마지막으로 한마디 하고 끝낸다. 내가 아꼈던 너희들, 돌아서는 건 어쩔 수 없는데 내가 쏟은 정성을 그렇게 우습게 보지 마라. 내 인성이? 정신상태가? 만나봤으면 한마디도 못했을 너희들. 그냥 '구'윤하 카테고리도 지워. 아예 사라져 그냥"라는 내용의 글을 올린 후 "트위터 계폭(계정 폭발)합니다. 안녕"이라며 계정을 삭제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