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세 핀란드 어린이, '인스타그램' 버그 찾아 1000만원 상금

최종수정 2016.05.05 00:47 기사입력 2016.05.05 00:47

댓글쓰기

페이스북 '화이트햇' 프로그램 계정. 사진=페이스북 화면 캡처.

페이스북 '화이트햇' 프로그램 계정. 사진=페이스북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핀란드의 한 어린이가 사진 및 동영상 공유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인 '인스타그램(instagram)'의 버그를 발견해, 이 서비스를 운영하는 페이스북으로부터 1만달러(약 115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미국의 경제전문매체 포브스는 3일(현지시간) 핀란드 매체 일탈레티의 보도를 인용해 페이스북이 헬싱키에 사는 야니(10)라는 소년에게 올해 3월에 포상금을 지급했다고 전했다.

야니는 인스타그램 서버의 코드를 변경해 인스타그램에서 본인이 달지 않은 댓글을 다른 사람이 강제로 삭제할 수 있는 취약점을 발견해 이를 페이스북에 이메일로 알렸으며, 페이스북은 2월 말에 그가 지적한 취약점을 고쳤다.

포브스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테스트용 계정을 만들고 시험용으로 댓글을 단 후 야니가 이를 삭제토록 하는 방식으로 제보 내용을 확인했다.

야니는 페이스북 가입연령(만 13세)보다 어린 나이에 서비스 버그를 발견했다. 페이스북이 2011년 버그나 취약점을 신고하는 사람에게 포상금을 지급하는 '화이트햇'프로그램을 시행한 이래 최연소 기록이다.
페이스북은 화이트햇 프로그램 도입이후 지금까지 800여 명에게 430만 달러(49억5000만원)를 지급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