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필리핀은행·소니도?…해킹 위협에 벌벌 떠는 세계

최종수정 2016.05.27 10:37 기사입력 2016.05.27 10: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세계 각국 정부와 민간 기업의 해킹 피해가 속속 드러나면서 국제결제 시스템에 뚫린 '보안 구멍'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26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방글라데시 중앙은행과 베트남은행에 대한 해킹 공격이 이뤄지기 전에 유사한 방식으로 필리핀은행과 소니픽처스엔터테인먼트(SPE)도 해킹 공격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안솔루션업체 시만텍은 이날 해커들이 필리핀은행과 소니의 해킹 과정에서 방글라데시은행과 베트남은행의 해킹에서와 같이 추적을 감추기 위해 악성 소프트웨어(멀웨어)를 사용했다고 밝혔다.

또 필리핀은행의 전산 시스템이 뚫린 방법이 '라자러스' 해커그룹이 사용해왔던 해킹 방법과 유사하다고 분석했다. 라자러스는 SPE 해킹에도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당시 북한과 연계성이 의심된다고도 발표한 바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지난주에는 오스트로 에콰도르 은행도 스위프트를 통해 1200만달러 이상이 해킹된 것으로 전해지면서 각국 간 결제 시스템의 보안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나타샤 드 테란 스위프트 대변인은 "은행이 연계된 새로운 피해 사례가 또다시 밝혀져도 놀랄 만한 일이 아니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스위프트 측은 스위프트의 결제시스템이 기술적으로 뚫린 것은 아니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그러면서 스위프트는 전 세계 회원사 은행들에 자금 지불, 이체 등 시스템 점검의 필요하다고 촉구하고 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