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해찬, 출마 의지 강력 피력…"충남 선거 지원하겠다"

최종수정 2016.03.11 17:56 기사입력 2016.03.11 17: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손선희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올해 총선과 관련해 출마의지를 강하게 피력했다. 연이은 공천발표에도 불구하고 더민주가 세종시 공천 결정을 미룸에 따라 여러 추측이 나오는 터라 이 의원의 의지 표명이 주목받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충남 공주청양부여 지역에 출마한 박수현 더민주 의원 선거사무소 개소식 축사를 통해 "(박 의원 지역구 가운데 한 곳인) 청양은 제 고향이고 할아버지가 정치하셨던 지역이라 청양은 제가 책임지겠다"며 "제 선거(세종시 총선) 치르면서 공주 자주 넘어오고 청양은 마크할테니까 여러분들은 부여를 지켜달라"고 말했다.
공주청양부여는 이번 선거구 획정과정에서 공주 선거구와 부여청양 선거구가 합쳐진 곳이다. 공교롭게도 공주에서는 박수현 더민주 의원이 부여청양에서는 이완구 새누리당 의원이 부여·청양 지역구를 맡았었다. 이 때문에 선거구 획정 이후 박 의원으로서는 여당 강세 지역인 부여·청양을 어떻게 공략할지 고민이 커진 상황이다. 이 의원은 이같은 선거구 특성을 들어 자신이 청양 지역 공략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이 의원은 이날 축사에서 "지난번 세종시 올 때(19대 총선) 전혀 안 된다 생각하고 왔는데 진력을 다하니 거목이 쓰러졌다"며 "거목이 쓰러진 바람에 그 당이 없어져버렸다. 그렇게 모든 정성을 다해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지난 총선에서 이 의원이 난공불락이라 여겨졌던 심대평 자유선진당 전 대표를 꺾은 것을 이르는 말로 풀이된다.

이 의원의 이날 청양 지원에 나서겠다는 점, 지난 선거에서 악조건 속에서 승리를 거뒀다는 점 등은 공천 문제 등을 둘러싼 논란 등을 불식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당내에서는 이 의원의 용퇴론이 꾸준히 제기됐다. 특히 더민주가 이날까지도 세종에 대한 공천결정을 미룸에 따라 이 의원 공천에 대한 관심은 커진 상황이다.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김종인 더민주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이 의원 공천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생각할 사항이 있다"며 유보적인 입장을 피력하기도 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충남 공주=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