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미약품 성과급도 '대박'…임성기 회장, 1100억원대 주식 증여

최종수정 2016.01.04 13:15 기사입력 2016.01.04 13: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신약 대박'을 기록한 한미약품의 임성기 회장이 신년초부터 임직원을 대상으로 '성과급 대박'을 터트렸다.

한미약품그룹은 임 회장이 보유한 1100억원대 규모의 한미사이언스 주식 90만주를 그룹사 임직원 2800명에게 무상으로 증여한다고 4일 밝혔다. 기업 창업주가 자신의 주식을 임직원들에게 무상으로 증여한 사례는 이례적이다.

한미약품 그룹 임직원들은 개인별 월급여 기준 1000%에 해당하는 금액을 주식으로 일괄 지급받게 된다. 증여될 주식 수량은 지난해 12월30일 종가(12만9000원)를 기준으로 결정됐다.

임 회장이 임직원들에게 증여하는 주식은 총 1100억원대다. 임 회장 소유 한미사이언스 주식의약 4.3%에 해당하며, 한미사이언스 전체 발행 주식의 약 1.6%물량이다.

임성기 회장은 “지난 5년간 한미약품은 급격한 영업환경의 변화, 약가 일괄인하 등의 위기상황을 힘겹게 헤쳐나왔고, 적자와 월급동결 상황에서도 R&D 투자를 멈추지 않았다”며“허리띠를 졸라매고 땀 흘려가며 큰 성취를 이룬 지금, 그 주역이었던 한미약품 그룹 모든 임직원들에게 ‘고마움’과 함께 ‘마음의 빚’을 느껴왔다”고 말했다.
이어 임 회장은 “이번 결정이 고난의 시기를 함께 이겨낸 한미약품 그룹 임직원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한다”며 “이제 모든 임직원들이 한미약품 그룹의 주인이라는 마음가짐으로 2016년 새해에도 함께 힘차게 뛰어보자”고 덧붙였다.

한미약품은 2015년 한해동안 총 7개의 신약을 글로벌제약기업인 일라이릴리, 베링거인겔하임, 사노피, 얀센 등에 총 8조원 규모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1973년 창립된 한미약품은 의약품 합성기술 개발을 시작으로 개량신약과 복합신약, 바이오신약, 항암신약으로 이어지는 한국형 R&D 전략을 통해 국내 최초의 글로벌 제약회사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