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경태, 비례대표제 폐지 거듭 촉구

최종수정 2015.11.12 10:46 기사입력 2015.11.12 10: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조경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2일 국회의원 비례대표제를 폐지하고 의원정수를 축소할 것을 김무성 새누리당·문재인 새정치연합 대표에게 촉구했다.

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은 정치권을 신뢰하지 않아 의원 정수를 줄이라고 하는데 정당은 나눠먹기식 논의만 되풀이하고 있다"며 "진정한 정치개혁은 의원 정수를 줄이는 데서부터 시작해야 한다. 바로 비례대표제도를 폐지하는 것이 그 해답"이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19대 국회는 국민 90%가 불신하는 최악의 국회라는 성적표가 나와있다"며 "국민이 아무리 국회에 자성을 요구해도 받아들이지 않는, 쇠귀에 경읽기다. 국회가 소가 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19대 국회가 F학점의 소가 돼 있다면 페널티(불이익)를 받아야 한다"며 "정치판이 정수를 늘리는 쪽으로 가는 것은 참으로 황당하고 답답한 노릇"이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문 대표의 부산 영도 출마설에 대해 "문 대표가 '(현 지역구인) 사상구가 정치의 시작이요, 끝'이라고 했던 표현을 다시 한 번 기억하길 바란다"며 "2012년 말에 '사상구를 계속 지켜내겠다. 고수해내겠다'고 했는데 그 발언이 아직도 유효한지 되묻고 싶다"고 사상구 출마를 촉구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