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경태 “재보궐 참패, 文 책임지고 사퇴하라”

최종수정 2015.10.30 10:23 기사입력 2015.10.30 10: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조경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30일 10·28 재보궐 선거 결과에 책임을 물으며 문재인 당 대표의 사퇴를 강력히 요구했다.

조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대표는 더 이상 당에 폐를 끼치지 말고 이 시점에서 내려놓아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은 "어제 치러진 재보궐 선거에서 새정치연합은 인천 서구와 전남 함평 단 두 곳에서만 승리했을 뿐, 기초단체장, 기초의원 선거구 22곳에서는 새누리당과 무소속 후보에 밀려 전멸하며 단 한 석도 얻지 못했다"며 "무소속보다도 더 초라한 선거 결과다. 무소속보다도 득표력이 떨어지는 정당이라면, 누가 이 정당의 후보로 나서겠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조 의원은 "이런 처참한 결과가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표는 책임지는 자세는커녕 '우리 정치가 국민들께 희망을 드리지 못해서 투표율을 끌어 올리는 데에도 실패했다'라며 낮은 투표율을 운운하는 발언하며 책임을 회피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야당의 텃밭이라 불리는 전남 신안군 선거의 투표율은 64.5%였으며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는 3위를 기록했다"면서 "문재인 대표에게 묻는다. 64.5%의 투표율이 낮은 투표율인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심지어 문대표 자신의 지역구인 부산 사상에서는 새누리당 후보에 20% 넘게 뒤지는 참혹한 결과가 나왔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지난 4.29 재보궐 선거에 이어 10.28 재보궐 선거에서도 낙제점을 받았으면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죽어봐야 저승 맛을 알겠는가. 이번 재보궐선거 참패를 어물쩍 넘어가려 하지 말고 우리 당을 지지하는 많은 당원과 국민에게 사과하고 당대표직에서 즉각 물러나길 바란다"고 성토했다.
그는 이어 "배가 침몰해가는 징후가 보이는데도 아무런 조치 없이 이대로 항해할 것인가"라며 "이제는 결단해야 할 시기이다. 문재인대표는 패권적 계파정치를 즉각 중단하고, 이번 재보궐 선거의 참패에 대해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