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 한인들, 맥도날드 불매운동에 한국도 '전전긍긍'

최종수정 2014.12.31 09:55 기사입력 2014.12.31 09: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미국 뉴욕 한인사회가 60대 한인이 뉴욕 퀸즈 맥도날드 매장에서 폭행당한 것과 관련, 맥도날드에 대한 불매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히면서 한국 맥도날드도 혹여 불똥이 튈까 조심하는 분위기다.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한인학부모협회 등 3개 한인단체는 60대 한인이 뉴욕 퀸즈 맥도날드 매장에서 폭행을 당하는 동영상이 공개된 것과 관련, 맥도날드에 대한 불매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히고 해당 매장 앞에서 항의시위를 했다.

이들은 "주문한 커피를 늦게 준다고 항의한 노인을 폭언과 빗자루대로 공격한 것은 엄연한 인종차별과 폭력"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이 해당 맥도날드 매장에 대해 항의하는 것은 물론, 맥도날드 불매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히자 한국 맥도날드도 혹여 불상사가 빚어질까 숨죽이고 있다. 이미 기사를 접한 국내 소비자들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맥도날드 브랜드 전체에 대한 실망감을 표현하며 타사 햄버거를 먹겠다는 의사를 내비치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한국 맥도날드 관계자는 "다른 국가에서 발생한 일이지만 혹시 불똥이 튈까 사태 추이를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폭행의 피해자인 김모(62)씨는 지난 2월16일 맥도날드 매장에서 커피 주문에 10여분을 기다리게 되자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린다"고 항의했고, 이에 매장 매니저가 "당신 같은 사람에게는 커피를 팔지 않는다. 당장 가게에서 나가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휴대전화로 현장 상황을 촬영하는 김 씨에게 매장 매니저는 1.5m 길이의 빗자루를 휘둘렀고 해당 장면은 매장 내 폐쇄회로(CCTV) TV로 촬영됐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