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 '집으로 가는 길' 실제 주범 10년 만에 잡았다…무슨 사건이길래?

최종수정 2014.12.18 07:42 기사입력 2014.12.18 07:42

댓글쓰기

영화 '집으로 가는 길' 스틸컷

영화 '집으로 가는 길' 스틸컷



영화 '집으로 가는 길' 실제 주범 10년 만에 잡았다…무슨 사건이길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영화 '집으로 가는길'의 주범이 10년 만에 검거됐다.

17일 평범한 주부에게 코카인이 든 가방을 운반하도록 해 2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하게 한 한국인 국제마약상이 해외 도피 10년 만에 붙잡혔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 강해운)는 16일 주부와 대학생 등을 동원해 수백억 원대 코카인을 남미에서 유럽으로 밀수출한 혐의(마약류불법거래방지특례법 위반)로 전모(51)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지난주 수리남 현지 경찰에 붙잡혀 네덜란드로 이송된 전씨는 17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송환됐다. 다른 공범 2명은 2005년과 2011년에 각각 검거돼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
법무부와 검찰에 따르면 전씨는 2004년 친한 선배의 부인 장미정(44)씨에게 수리남에서 프랑스까지 원석이 든 가방을 운반해 달라는 부탁과 함께 수고비 400만 원을 전달했다.

이를 단순 아르바이트라고 생각한 장씨는 프랑스행 비행기에 올랐으나 가방에는 원석이 아닌 코카인 17㎏이 들어 있었다.

이에 그는 프랑스 파리 오를리 공항으로 입국하다 마약 소지 및 운반 혐의로 체포돼 카리브 해에 있는 프랑스령 마르티니크 교도소에서 2006년 11월까지 2년간 옥살이를 한 뒤에야 석방됐다.

일명 '장미정 사건'으로 불리는 이 기구한 사연은 지난해 영화 '집으로 가는 길'로 만들어져 개봉 당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