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檢, '집으로 가는길' 실제 마약사범 체포…국내송환

최종수정 2014.12.17 16:49 기사입력 2014.12.17 16: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영화 '집으로 가는 길'의 실제 마약사범이 10년 넘게 해외도피를 벌이다 체포돼 국내로 송환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강해운)는 17일 지인 등을 속이고 마약을 운반하게 한 뒤 해외로 도피했던 전모(51)씨의 신병을 수리남 정부로부터 넘겨받았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오전 4시께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공항에서 출발한 국적기에서 전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집행했고 오후 2시55분께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검찰에 따르면 전씨는 2004년 10월과 2005년 3월 장미정(당시 34세)씨 등 3명의 한국인에게 판매 목적의 코카인 48.5kg을 프랑스 파리와 스페인 마드리드로 운반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씨는 장씨 등에게 코카인을 '보석 원석'이라고 속이고 운반을 의뢰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씨가 밀반입을 시도한 코카인은 수십만명이 동시에 흡입할 수 있는 양이다.
전씨와 범행을 모의한 공범 2명은 각각 2005년과 2011년 검거돼 징역 6~10년을 선고받았다. 전씨는 2004년 9월부터 수리남에 머무르면서 수사망을 피해오다 지난 14일 현지 경찰에 체포돼 추방당했다.

장미정씨는 2004년 10월 수고비 400만원을 받고 전씨 조직의 코카인 17㎏을 옮겨줬고, 파리 오를리 공항에서 마약 소지ㆍ운반 혐의로 체포됐다. 그는 2006년 11월까지 카리프해에 있는 프랑스령 마르티니크 교도소에서 2년간 복역한 뒤 석방됐다. 장씨의 사연은 지난해 영화 '집으로 가는 길'로 만들어졌다.

검찰은 전씨를 추가로 조사한 뒤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