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마트, 크리스마트 장식 '트리'보다 '소품'

최종수정 2014.11.30 06:00 기사입력 2014.11.30 06:00

댓글쓰기

인테리어 소품 매출 비중 56%로 트리 추월…물량도 10% 늘려

이마트 '크리스마스 제품'

이마트 '크리스마스 제품'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크리스마스 장식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바뀌고 있다.

불과 작년까지만 해도 크리스마스 시즌 실내 인테리어의 기본은 크리스마스 트리와 크리스마스 전등이었고 이를 보강하기 위해 인테리어 소품을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올해 들어 크리스마스 트리 중심에서 벗어나 책상이나 장식장 등에 올려놓는 것만으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인테리어 소품을 활용하는 것으로 트렌드가 변화하고 있다.

실제로 이달 들어 이마트 크리스마스 장식 관련 매출 중 56%가 소품 인형, 스노우 글로브 등 인테리어 소품이었던 것으로 나타난 반면, 크리스마스 트리 매출 비중은 44%로 전년보다 12%포인트 낮아졌다. 신장률 역시 인테리어 소품은 19% 늘어난 반면, 크리스마스 트리 매출은 오히려 6% 가량 뒷걸음쳤다.

이마트는 이러한 트렌드 변화가 1~2인 가구 증가에 따른 주거 환경 변화와 인테리어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 변화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0년 1~2인 가구수는 834만 가구로 전체의 48.2%를 차지했으며 2015년에는 절반이 넘는 53.8%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1~2인 가구수가 증가하자 거주 환경 역시 원룸이나 작은 평수 거주 비중이 높아지고 상대적으로 큰 공간을 차지하는 크리스마스 트리 대신 포인트 소품을 통한 크리스마스 분위기 연출이 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예전처럼 공간 전체를 장식하는 것보다 주요 포인트에 소품을 이용해 분위기를 연출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의 인식 변화와 시즌에만 활용되는 트리에 비해 인테리어 소품들은 겨울 내내 분위기를 낼 수 있다는 편리성도 트렌드 변화에 일조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마트는 이러한 소비 트렌드를 감안해 장난감 병정, 유리볼 형태의 스노우 글로브, 불빛과 노래가 나오는 크리스마스 하우스 등 다양한 인테리어 소품을 전년 대비 10% 가량 늘렸다.

자주(JAJU)는 올해 아예 트리를 빼고 캔들과 디퓨저, 작은 인형, 오브제 등 홈 데코 소품으로만 크리스마스 매장을 꾸몄다.

펠트, 우드, 패브릭, 니트 등 다양한 소재로 제작한 가란드를 중심으로, 펠트로 만든 양 인형, 니트로 만든 눈사람 인형, 도자기 산타 인형 등 하나의 장식만으로 손쉽게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상품들을 선보인다.

또한 세라믹 소재의 종 모양 오브제가 달린 우드 스틱을 원액에 담가 발향하는 크리스마스 디퓨져를 올해 처음으로 출시해 시각은 물론 후각까지 크리스마스 장식의 범주를 넓혔다.

이유정 이마트 생활용품 바이어는 "크리스마스 관련 상품 중 작은 공간에 최적화된 크기의 인테리어 상품에 대한 인기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환경에 따라 다양하게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상품을 확대했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