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예산안 기한 내 처리는 '절대가치'…악순환 끊어야"

최종수정 2014.11.24 06:56 기사입력 2014.11.23 13: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내년도 예산안 법정 처리시한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새누리당은 23일 시한 내 처리를 거듭 강조했다.

박대출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새해 예산안은 2014년까지 포함해 내리 11년째 법정 시한을 넘겼다"며 "이제는 악순환을 끊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30일이면 예산결산위원회 활동은 법적으로 종료되며 그때까지 심사를 마친 부분만 새해 예산안에 포함될 수 있을 것"이라며 "'부실 심사' 논란을 부르지 않으려면 남은 일주일 동안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필요하면 밤샘 심사도 주저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야당에서 '처리시한보다 내용이 중요하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 "절반은 맞고 절반은 맞지 않다"며 "여야 타협이나 정치력이라는 명분 아래 시한을 또 다시 넘겨서는 안 된다"고 맞섰다.

박 대변인은 "담뱃세 인상을 위한 개별소비세법 등 세법 개정안을 포함한 예산부수법안 심사도 이번 주 안에 모두 완료지어야 한다"면서 "이번 새해 예산안만큼은 법정처리 시한 준수의 원년, 국회선진화법 준수의 원년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거듭 목소리를 높였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