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재중 "휴식 기간에 근육 붙였다 뗐다 반복", 폭소

최종수정 2014.11.20 08:02 기사입력 2014.11.20 08:02

댓글쓰기

제이와이제이(JYJ) /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제이와이제이(JYJ) /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시아경제 일본=유수경 기자]JYJ 멤버 박유천 김재중 김준수가 각자 휴식 기간에 했던 일들에 대해 언급했다.

JYJ는 19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4 'JYJ JaPan Dome Tour 이치고 이치에'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박유천은 휴식 기간에 뭘 했냐는 질문을 받자, "소속사 대표 (백)창주형 만나러 나가고, 엄마와 대형 마트에 장보러 가곤 했다. 그 외에는 집에 계속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요즘에는 나가는 게 귀찮아져서 집에 있는 게 제일 즐겁다. 대화의 시간도 많이 갖고, 옛날에 많이 못했던 가족들과의 식사 자리도 많이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김준수는 "나는 여행을 갔다왔다. 미국과 푸켓을 다녀왔다"며 "정말 재밌게 리프레시하고 왔다"며 웃어보였다.
마지막으로 김재중은 "나는 아무것도 안 했다. 운동을 좀 했는데 근육을 붙였다가 뗐다를 반복하다 결국은 떼어 버렸다. 몸만 혹사 당한 그런 휴가를 보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JYJ는 '평생 단 한 번뿐인 만남'이라는 뜻의 '이치고 이치에' 투어를 통해 라이브 무대는 물론 더욱 화려해진 퍼포먼스와 멤버 개개인의 매력을 분출하며 팬들을 환호케 했다.

이달 18일과 19일 양일에 걸쳐 열린 도쿄돔 공연은 각각 5만 명씩 총 10만 여명의 관객들을 불러모았고, JYJ 멤버들의 식지 않은 인기를 증명했다.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