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百그룹, 중소 협력사에 400억 무이자로 빌려준다

최종수정 2014.10.19 08:00 기사입력 2014.10.19 08:00

댓글쓰기

향후 3년간 백화점 100억-홈쇼핑 300억 '동반성장기금' 조성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현대백화점그룹이 자금사정이 여의치 않은 중소 협력사들을 대상으로 400억원 가량을 무이자로 빌려준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협력사를 지원하기 위해 향후 3년간 현대백화점 100억원, 현대홈쇼핑 300억원의 총 4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기금을 조성해 무이자 대출 지원 제도를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 측은 무이자 대출 제도를 통해 협력사들이 시설 투자, 신상품 개발, 임직원 교육, 복지 향상 쪽에 활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현대백화점그룹은 최대 1년간 1000여 협력사의 경영 안정화를 위해 낮은 금리로 대출해주는 동반성장펀드와 네트워크론 등 모두 연간 6200억원 규모의 자금을 간접 지원해줄 예정이다. 동반성장펀드의 경우 올해부터 기존 펀드를 이용한 협력사들의 규모를 늘려달라는 의견을 반영해 대출한도도 업체당 기존 3억원에서 5억원으로 상향하기로 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중소협력사들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직·간접적 자금 지원 제도를 확대, 운영할 방침"이라며 "경영노하우 전수, 상품공동개발 등 판로 지원 확대 등 협력사들과 실질적인 성과를 함께 공유할 수 있는 동반성장 방안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과 현대홈쇼핑은 중소 협력사에 대한 대금지급일도 기존의 30일에서 10일로 단축 운영해 연간 1조5000억원의 자금을 조기에 지원해주고 있다. 현대홈쇼핑은 올 초 동반성장위원회와 '민관공동투자 연구개발(R&D)' 협약을 맺고 상품개발 능력이 탁월한 중소협력사 5곳을 선정해 총 7억3500만원의 상품개발기금을 무상 지원하고 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