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百그룹, 결식아동 383명에 '사랑의 도시락' 제공

최종수정 2014.01.27 10:03 기사입력 2014.01.27 10:03

댓글쓰기

현대百그룹, 결식아동 383명에 '사랑의 도시락' 제공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현대백화점그룹이 설 명절을 맞아 결식아동 383명에게 사랑의 도시락을 제공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설 연휴기간 학교급식이나 무료급식이 어려운 취약계층 아동에게 연휴 기간 먹을 수 있는 도시락인 '사랑의 푸드키트'를 제작해 지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사랑의 푸드키트는 총 4끼 분량으로, 각 끼니별 적정 칼로리를 고려해 햇반, 국, 반찬, 후식류 등으로 구성됐다. 29일까지 임직원들이 직접 결연 아동 383명에게 베이커리 등 명절 선물과 함께 전달할 예정이다.

사랑의 푸드키트는 현대백화점그룹 계열사인 현대그린푸드 본사 임직원들이 직접 제작했다. 제작비용은 '현대그린푸드 그린푸드 굿 바이(Greenfood Good Buy) 캠페인'을 통해 마련됐다. 이는 현대그린푸드 굴비 한 두릅이 판매 때 마다 100원을 적립하는 캠페인으로, 작년 7월부터 12월까지 총 1000만원이 적립됐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외된 이웃이 필요로 하는 프로그램을 고객과 함께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현대백화점사회복지재단을 통해 결식·위탁세대·한부모 가정 아동들로 구성된 결연아동 383명 대상으로 명절 선물과 고등학교를 졸업 시까지 매월 10만원의 생활비를 지원하고 있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