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최대 규모 가스산업회의 개막

최종수정 2014.09.23 07:14 기사입력 2014.09.23 07:14

댓글쓰기

▲장석효 한국가스공사 사장

▲장석효 한국가스공사 사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가스산업의 현주소를 살펴볼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가스산업회의'가 22일 이틀간의 일정으로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했다.

올해로 제18회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국내외 가스산업 관계자 350여명이 참석, 최신 가스 기술정보를 공유하고 가스산업 현안을 논의해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윌리엄 패터슨(William Paterson) 주한 호주대사와 다토 로하나 빈티 람리(Dato' Rohana binti Ramli) 주한 말련대사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세계 최대 가스관련 비영리기구인 국제가스연맹(IGU)의 모잠비크, 튀니지, 몽골 위원들이 초청 연설한다.

국내 가스산업 정책과 방향 발표와 한국의 천연가스 산업현황과 수급전망 등이 발표될 예정이며, LNG플랜트 산업과 LNG벙커링 산업도 핵심 주제로 다뤄진다. 특히 23일에는 한국가스공사가 올해 발주하는 LNG국적선에 첫 적용될 국산 LNG화물창 기술인 KC-1이 소개될 예정이다.

오는 10월 세계 최고 가스국제회의인 세계가스회의(WGC)의 한국 유치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장석효 한국가스연맹 회장은 "대한민국 자원외교 분야의 역량 강화와 관계국과 교류 협력 증진의 장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며 "2021년 WGC 한국 유치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